기사제목 울산 장생포옛마을, 설 연휴부터 시대를 잇는 '고고장' 문을 열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울산 장생포옛마을, 설 연휴부터 시대를 잇는 '고고장' 문을 열다

기사입력 2024.02.08 21: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울산남구도시관리공단(이사장 이춘실)이 설 연휴부터 196070년대 젊은이들에게 인기를 끌었던 고고장(고고클럽)을 고래문화마을 장생포옛마을에서 재현, 개업한다. 고고장은 당시 청년문화의 핫플레이스로, 여기서 중장년층은 추억을 되살리고 젊은 세대는 새로운 체험을 할 수 있다.

 

918.jpg

 

고고장은 1965년경 우리나라에 유입되어 급속도로 청년들을 사로잡았던 장소로, 현재의 클럽 문화의 시초라 할 수 있다. 울산에서는 당시 '아틀란티스', '오라오라 클럽', '퍼시픽' 등의 고고장이 큰 인기를 끌었다.

 

공단은 방문객들의 추억을 고스란히 담아내기 위해, 고고장에서 유행했던 음악과 스트로브 조명을 상시 가동하며, '울산경찰서 장생포지서'와 연계한 퍼포먼스를 통해 방문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마무리: 이춘실 이사장은 "장생포옛마을을 살아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장생포 고고장에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며 세대 간의 소통과 추억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1566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5층 519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등록일2010년 3월 8일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chisunti@gmail.com 
  • Copyright © 2010-2024,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