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가 있는 풍경] 빛으로 오는 기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가 있는 풍경] 빛으로 오는 기억

기사입력 2017.08.31 14:4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빛으로 오는 기억

고운 최치선

▲ 여수 엑스포 빅오쇼의 한 장면 [사진=최치선 기자]

태초에 천공 가운데 빛이 있었다

그 빛이 생명을 잉태하고 사물에 이름을 지어주었다

세상은 빛으로 충만했고 사람과 식물과 동물들은 제 수명을 누렸다

넉넉한 품에 가득 고여 있는 빛은 아무리 퍼주어도 없어지지 않았다

빛을 생명이라 여기던 때는 사람도 식물도 동물도 하나였다

그렇게 영원할 줄 알았던 빛은 사람의 욕심에 상처를 입고 차츰 나이를 먹기 시작했다

빛에 주름이 하나 둘 생기고 주름과 주름 사이에 틈이 생기고 빛은 생기를 잃어갔다

따뜻한 빛은 온도를 잃고 밝게 비추던 빛은 환함을 잃고 탱탱한 피부에는 검버섯이 피어올랐다

시간이 흘러 노인이 된 빛은 세상의 피가 다 빠져 나가는 찰나에 다시 들어와 자리를 잡았다

어둠 속에서 더욱 환하게 비추던 빛은 이제 온전히 서 있을 기력조차 잃고 희미해지는 기억의 빛 한 자락에 의지해 오지도 않는 사람을 기다려야 한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트래블아이 (http://traveli.net) | 설립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 최치선 | Ω 03318   서울특별시 은평구 갈현로41나길 1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대표전화 : 010-5660-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moutos@empas.com, traveli@traveli.net
  • Copyright © 2010-2017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