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최치선의 포토에세이]#내도...3월에는 붉은 꽃덩이가 뚝뚝 떨어지는 동백의 섬으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최치선의 포토에세이]#내도...3월에는 붉은 꽃덩이가 뚝뚝 떨어지는 동백의 섬으로

기사입력 2021.02.28 19: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내도는 거제시 일운면 와현리에서 남쪽으로 600m 해상에 위치한 동백의 섬이다. 

 전국 명품섬 BEST 10”에 선정되었으며 거제 9경 중 하나이다.  천혜의 자연경관과 맑은 기운으로 몸과 마음을 쉬게 하고 진정한 휴양을 즐길 수 있. 특히, 빨간 동백꽃이 떨어진 내도의 산책로를 걷다보면 도심에서의 모든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상쾌한 기분을 갖게 된다. 그래서 내도는 동백꽃이 뚝뚝 떨어지기 시작하는 3월에 가는 게 좋다. 

 

거제에서 내도를 그것도 동백꽃이 만개해서 떨어지기 시작할 때 방문한 것은 천운이었다.  기대하지 않고 찾아간 섬이라 놀라움은 더욱 컸다. 동백이 붉은 꽃덩이를 땅에 뿌려놓은 풍경은 한마디로 형언하기 어려울만큼 장관이었다. 10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그 때 보았던 동백꽃길이 눈에 선하다. 


07.png
내도 가이드 맵

 

 

[詩]

겨울34.jpg
동백꽃이 떨어진 내도의 풍경 (사진=최치선 기자)

 

   동백의 섬 내도에 들어가면(1)

   고 운 



동백의 섬 내도에 들어가면 취한 듯 홀린 듯

몸 따로 마음 따로 유체이탈이 된다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며

낙화한 동백은 스스로 무수히 많은 길을 내고

 

표지판도 속도제한도 없는 그 길 위에 서면

누구나 무중력 상태로 황홀경에 빠진다

 

붉은 심장 같은 꽃덩이 가장 향 짙을 때

세상에서는 배우지 못했던 자연의 이치를

동백은 스스로 목숨 끊어 저리도 아름답게 보여 준다

 

생애 처음 피보다 더 붉은 동백꽃 길 걸어보니

발 밑 우주가 온통 불타고 있어 

 

유언처럼 땅에 새겨진 붉은 꽃덩이들

그대로 쿵쾅쿵쾅 뛰고 있는 심장이 된다

 

적멸보궁이 따로 있을까

 

자신의 심장을 던져 세상에 없는 길 만들고

죄 많은 육신으로 하여 순간의 부처 만나게 한다

 

한 번 내도에 들어오면

바람마저 그 길 비껴가긴 어려운 일

내가 버린 딱딱한 욕망

 

저기 동백꽃길 위에 떨어져 불타고

춘백과 홍백으로 아름답다 말하기 어려워

조용히 내 심장 내려놓는다

 

 

동백의 섬 내도에 들어가면(2)

 

 

동백의 섬 내도에 들어가면 봄의 중심 한 가운데로

붉은 향을 뿜어내며 떨어지는 꽃비를 보게 된다

 

자신이 누군지도 모르는 남루한 육신들 위해

눈부시게 빛나는 심장의 언어로 유적이 되는 꽃덩이

 

봄의 개화 위해 목숨 끊어 길을 내고

어둠 속에서 스스로 발화 해 빛나는 사랑 완성하는

그게 바로 내 눈물이다

 

가장 눈부신 순간에 소멸하는 동백의 심장은

전 생애를 바친 그리움이 된다

 

이 세상 모든 기호와 감탄사를 동원해도

채울 수 없는 붉은 기운은 내 눈 멀게하고

 

허공에 뿌려진 붉은 피는 그대로 봄볕처럼 부드럽게 내

정수리에 스며든다

 

바위틈과 틈 사이에 피어있는 잔설 위

사랑의 부호처럼 떨어진 붉은 동백 한 송이

바다를 눈앞에 두고 장엄한 풍경을 만든다

 

단 한 번도 자신이 태어난 나무에 오르지 않고

뒤도 돌아보지 않고 처연히 단호히 떨어지는

 

수십 수백 수천의 동백 꽃 무리들

바로 붉은 눈물의 파편들이다

 

붉은 꽃방석이 수없이 놓여있는 길을 따라

걷다보면 수백의 동박새 울음소리 파르르 떨리고

 

수많은 발자국을 뒤덮은 저 핏빛 동백꽃향기로

내도의 사방이 뼛속까지 붉게 물든다

 

  *시집...고운 [동진강에서 사라진 시간] 중

http://www.yes24.com/Product/Goods/91742312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9061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5층 519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21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