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멕시코] '죽은 자들의 날' 기념 행사 ...'제3회 죽은 자들의 날 퍼레이드' 시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멕시코] '죽은 자들의 날' 기념 행사 ...'제3회 죽은 자들의 날 퍼레이드' 시작

기사입력 2018.10.23 12: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김보라 기자]  10월에 남미 특히 멕시코를 여행하는 여행자들은 특별한 축제에 참가할 수 있다. 오는 1027일 멕시코시티에서 개최되는 '3회 죽은 자들의 날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멕시코 전역에서 '죽은 자들의 날'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이벤트를 개최되기  때문이다.

 

intro-ddm45.jpg
 

멕시코의 대표 명절인 '죽은 자들의 날'을 체험하기 위해 전세계 곳곳에서 수많은 여행자들이 멕시코를 방문할 전망이다. 미초아칸(Michoacán) 주의 하니치오(Janitzio) 섬에서부터 치아파스(Chiapas) 주의 마을들 그리고 멕시코시티의 소칼로(Zócalo) 광장에 이르기까지, 멕시코 전역에서 화려한 전통 의상들을 차려 입고 '죽은 자들의 날'을 맞이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8년 유네스코 인류 무형문화유산 목록에 등재된 '죽은 자들의 날'은 특유의 전통과 문화로 방문객들은 물론 현지인들 모두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하고 있다. '죽은 자들의 날'은 선 스페인(pre-Hispanic) 문화들과 가톨릭의 만성절에서 유래된 멕시코의 전통문화 유산으로, 매년 10월 말부터 11월 첫째 주까지 진행된다. 멕시코인들은 '죽은 자들의 날'엔 죽은 이들이 일가친척들을 만나기 위해 이승을 방문해 살아 있는 이들과 공존하며 그들이 준비한 음식과 음료 등을 즐긴다고 믿는다.

 

꾸미기_20181023_150714.jpg▲ 멕시코의 가장 유명한 축제 중 하나인 '죽은자들의 날' 행사가 10월 27일부터 멕시코 전역에서 개최된다. (사진=멕시코관광청 홈페이지 캡처)
 

멕시코관광청 CEO 엑토르 플로레스 산타나(Hector Flores Santana)"'죽은 자들의 날'은 다양한 문화들이 함께 어우러져 모든 이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멕시코의 전통적인 명절이며, 이토록 화려하고 환상적이며 초현실적인 축제는 세계 그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며, "멕시코가 세계에서 6번째로 관광객들이 가장 많은 나라가 된 이유는 바로 '독특한 문화', '죽은 자들의 날'은 멕시코의 과거와 조상들을 기리는 동시에 멕시코가 특별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고 전했다.

 

'죽은 자들의 날'을 체험하기 위해 매년 750만명 이상의 전세계 관광객들이 멕시코를 방문한다. 멕시코 정부 관광부에 따르면 111일과 2일의 이벤트가 관광산업에 미치는 경제효과는 미화 2800만 달러(한화 약 31724천만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죽은 자들의 날'은 아과스칼리엔테스(Aguasacalientes), 과나후아토(Guanajuato), 미초아칸, 와하카(Oaxaca), 푸에블라(Puebla), 산 루이스 포토시(San Luis Potosi), 멕시코시티 등 전국에서 기리는 멕시코의 가장 중요한 기념일 중 하나다.

 

꾸미기_20181023_150736.jpg▲ '죽은 자들의 날' 행사 사진 (멕시코관광청 홈페이지 캡처)
 

가장 먼저 1027일 멕시코시티에서는 '3회 죽은 자들의 날 퍼레이드'를 실시한다. 퍼레이드는 1km 이상의 행렬로, 아과스칼리엔테스, 와하카, 미초아칸, 산 루이스 포토시 주와 함께 개최될 예정이다. 거대한 해골, 퍼레이드 카, 카트리나(Catrina) 복장들을 한 사람들이 멕시코시티의 기념물 '빛의 기둥(La Estela de Luz)'에서부터 레포르마 거리(Paseo de la Reforma)를 지나 소칼로 광장까지 행진하며 죽은 이들을 위로하는 진풍경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외에도 록, 재즈, 블루스, 멕시코 전통 뮤직 등이 열리는 무료 콘서트가 개최돼 행사에 다채로움을 더해준다.

 

지난해엔 100만명 이상의 참여자와 1500명 이상의 자원봉사자들이 퍼레이드에 참가해 도시의 온 거리를 활력과 즐거움으로 가득 채웠다. 특히 자원봉사자들의 경우 멕시코 이외의 지역 출신이 상당했으며, 올해는 약 2000명의 자원봉사자 및 주최측이 행사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죽은 자들의 날', 멕시코를 넘어

멕시코관광청과 관광부에서 개최한 홍보 활동의 일환인 '멕시코의 심장(Heart of Mexico)' 캠페인의 활성화를 위해 천년의 역사를 가진 '죽은 자들의 날'이 북미와 유럽의 여러 도시에 소개됐다. 엘 차로(El Charro), 프리다 칼로(Frida Kahlo), 디에고 리베라(Diego Rivera) 등 멕시코를 대표하는 특별한 인물들이 뉴욕 센트럴 파크, 토론토 CN타워, 베를린 전승기념탑, 파리 에펠 탑을 비롯해 세계 곳곳의 랜드마크와 기념물들을 방문한 것. 이번 캠페인은 관광객들에게 '죽은 자들의 날'을 경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멕시코 여행을 유도하기 위해 기획됐다.

 

뉴욕에서는 오는 112일과 3일 미국 자연사 박물관(American Natural History Museum)에서 현지의 방식으로 '죽은 자들의 날'을 기념할 전망이다. 와하카 주와 멕시코관광청이 협업해 박물관에 멸종된 동물들을 위한 제단을 차리고 수공예품 마켓, , 음악, 장인들의 시연이 이루어져, 와하카 주와 뉴욕의 대표적인 문화 기관에서 '죽은 자들의 날'을 어떻게 기념하는지 직접 확인할 수 있다.


Tip : '죽은 자들의 날'에 대한 더 많은 정보 

멕시코인들은 죽음을 삶의 한 부분으로 여기며, 콜럼버스가 미 대륙을 발견하기 이전부터 '죽음'을 기려왔다. 예를 들어 아즈텍 신화에서는 죽은 자들은 명계인 믹틀란(Mictlán)에 다다르기까지 긴 여정을 떠난다고 믿었다.

 

'죽은 자들의 날'이 특별한 이유는 다양한 요소와 의식들로 이루어져 있는 명절이기 때문이다. 가족들은 집안에 제단을 만들어, 자신들이 사랑했던 이들에 대한 추억과 정서적 가치가 담긴 물건들 및 그들이 생전에 가장 좋아한 음식들을 제단에 올린다. 특히 금잔화와 '죽은 자들의 빵(Pan de Muerto)'은 가장 기본적인 제물이다.

 

'죽은 자들의 날'을 지역에 따라 상이하게 기념되며 일부는 멕시코의 특정 주와 도시에서만 볼 수 있다.

 

매해 아과스칼리엔테스에서는 '죽은 자들의 날' 명절을 상징하는 '카트리나'의 창시자 호세 과달루페 포사다(José Guadalupe Posada)에게 경의를 표하는 '해골 페스티벌(Calaveras Festival)'을 개최한다.

구안후아토에서는 매년 111일에 '카트리나 퍼레이드(Catrinas Parade)'를 개최하며, 참가자들은 그 해의 퍼레이드 테마에 부합하는 복장을 갖춰 입는다.

'믹틀란 페스티벌(Mictlán)'은 베라크루스(Veracruz)에서 열리는 가장 큰 행사 중 하나로, 아티스트들의 음악 공연이 펼쳐진다.

와하카의 주민들은 '죽은 자들의 광장(Plaza de la Muerte)'을 만들어, 관광객들은 이날을 위해 장인들이 특별히 제작한 수공예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전통 콤파르사(comparsa) 단원들은 '죽은 자들의 날 퍼레이드(Muerteadas)'를 기념해 20시간 이상 음악을 연주한다.


산 루이스 포토시는 '산톨로(Xantolo)'를 통해 '죽은 자들의 날'을 기념한다. 111일은 밤새도록 기도를 한 후, 2일에는 영혼들이 한달 내내 이승에 머무를 수 있도록 제물들을 사원에 가져다 두며 묘지를 꽃으로 장식한다.

미초아칸의 하니치오 섬에서는 '안젤리토(angelito, 죽은 어린이를 칭하는 말)'들을 추모하기 위해 밤의 행렬을 이룬다. 111, 수많은 초들과 맛있는 음식 및 음료로 카누를 장식하고, 음악과 함께 죽은 이들을 맞이한다.

멕시코시티에서는 일몰에 수백만 명의 관광객들이 '산 안드레스 믹스킥(San Andres Mixquic) 사원'에 모여 죽은 이들의 영혼을 맞이한다. 또한 매년 많은 현지인과 관광객들이 멕시코의 전설적인 민요 '라 요로나(La Llorona)'를 감상하기 위해 소치밀코(Xochimilco)를 찾기도 한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0052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3318   서울특별시 중구 서소문로 106 동화빌딩 본관 2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2671-0531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18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