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제22회 영덕대게축제’ 21일부터 4일간...영덕군 강구항 해파랑공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제22회 영덕대게축제’ 21일부터 4일간...영덕군 강구항 해파랑공원

‘천 년의 맛, 왕이 사랑한 영덕대게!’슬로건 걸고 다양한 문화 공연 펼쳐
기사입력 2019.03.18 12: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김보라 기자]  봄맞이 축제가 전국적으로 개최되고 있는 가운데 경북 영덕에서도 대게축제의 막이오른다.  22회 영덕대게축제’는 천 년의 맛, 왕이 사랑한 영덕대게!’를 슬로건으로 321부터 24까지 나흘간 영덕군 강구항 해파랑공원에서 열린다.

 

355394.jpg
 

22회 영덕대게축제는 영덕대게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이춘국, 이하 추진위원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 영덕군(군수 이희진)이 후원한다.

 

올해 영덕대게축제는 역사를 담은 문화 공연 영덕판타지-왕의 대게, 빛이 되다와 축하공연 대게 아리랑이 있고 3대 대표체험 프로그램인 황금대게낚시 대게 싣고 달리기 영덕박달대게 깜짝 경매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있다. 상설 프로그램으로는 대게문화전시관플리마켓이 운영된다.

 

눈과 귀로 즐기는 영덕대게축제 문화 공연

 

주제공연 영덕판타지-왕의 대게, 빛이 되다는 대게의 전설을 담은 공연으로 영덕의 빛을 통해 희망과 열정, 비상을 표현하는 영덕대게축제의 백미이다.

 

축하공연 대게 아리랑은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인 임동창의 손길로 탄생했다. 임동창의 피아노 연주와 그의 제자들로 구성된 TATARANG이 관람객과 함께 신명나는 무대를 선보이게 된다.

 


영덕대게축제 3대 체험행사로 축제의 즐거움이 3!

 

직접 살아있는 대게를 잡아볼 수 있는 황금대게낚시어린이 대게 잡이체험 프로그램도 준비되어 있다. ‘황금대게낚시는 운이 좋으면 황금반지를 낀 황금 대게를 낚을 수 있다. ‘어린이 대게 잡이는 어린이 참가자들이 2만원의 참가비로 한 마리 이상의 영덕 대게를 잡을 수 있어 관광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는 대표 체험 프로그램이다.

 

대게 탈을 쓰고 대게를 실어 달리기 경주를 펼치는 대게 싣고 달리기는 읍·면 대항전과 방문객 즉석 대결로 에너지 넘치는 체험과 구경거리를 제공한다.

 

제철을 맞은 최상급의 영덕박달대게를 저렴한 가격으로 맛보고 싶다면 게릴라 형식의 경매 이벤트인 영덕박달대게 깜짝 경매를 추천한다. 속이 박달나무의 속처럼 야무지다 하여 박달대게라는 별칭이 있는 영덕대게는 타 지역의 대게에 비해 맛과 육질이 뛰어나다. ‘영덕박달대게 깜짝 경매는 위판 가격보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관광객들에게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덕대게의 역사와 진가를 알고 싶다면 대게문화전시관’, ‘플리마켓’, ‘푸드코트에 주목

 

해파랑 공원에 마련된 대게문화전시관은 살아있는 영덕대게를 볼 수 있는 수족관과 함께 대게의 유래와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전시공간이다. 대게의 탈갑 과정을 담은 영상 관람과 어린이 관람객을 위한 대게 목각 퍼즐 체험도 준비되어있다.

 

영덕대게의 진가를 느끼고 싶다면 플리마켓 향토음식문화관 푸드코트도 놓칠 수 없다. ‘플리마켓은 영덕대게 2차 가공식품을 전시한다. 또한 9개 읍·면의 대표 향토음식을 맛 볼 수 있는 향토음식전시관은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영덕의 맛을 느끼게 할 것이다.

 

푸드코트는 영덕대게 그라탕, 영덕대게 어묵과 같은 다양한 테이크아웃 메뉴가 준비되어 많은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추진위원회 이춘국 위원장은 22회 영덕대게축제에서는 바다의 보물이자 천년의 맛을 자랑하는 영덕대게를 마음껏 맛 볼 수 있다관광객 모두가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기대하셔도 좋다고 말했다.

 

22회 영덕대게축제에 대한 더욱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3259819.jpg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9031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19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