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3(목)
  • 전체메뉴보기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와 한국관광공사(사장직무대행 서영충)는 인구감소지역의 관광 활성화를 위해 ‘디지털 관광주민증’ 서비스 운영지역을 6월 1일부터 기존 15곳에서 34곳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333.png
디지털 관광주민증 홍보물(사진=문체부)

 

‘디지털 관광주민증’은 지방소멸 위기를 겪고 있는 인구감소지역을 대상으로 발급되는 명예 주민증으로, 이용자에게 다양한 여행 할인 혜택을 제공해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고 생활인구를 확대하기 위해 지난 2022년 출시되었다. 현재 발급자 수는 총 70만 명을 돌파했으며,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과 모바일 앱에서 발급받을 수 있다. 관광주민증을 발급받고 지역 내 관광시설에 비치된 QR코드를 스캔하면 다양한 여행 편의시설과 체험 프로그램에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번 확대 조치로 관광주민증 혜택은 기존 15개 지역, 300여 곳의 관광시설·업체에서 34개 지역, 800여 곳으로 늘어난다. 신규 추가된 19개 지역에는 강원 삼척시, 충북 괴산군, 경남 합천군 등 다수가 포함되어 있으며, 관광객들은 이들 지역에서도 지역 주민 수준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경기 가평군의 가평브릿지짚라인 체험 20% 할인, 전북 임실군의 치즈테마파크 체험 10% 할인, 충북 영동군의 일라이트호텔 30%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또한, ‘6월 여행가는 달’ 캠페인에 맞춰 코레일과 공동으로 관광주민증 발급 지역의 고속철도(KTX) 할인 혜택도 제공된다. 특정 시간대에 KTX를 이용하면 35% 할인을 받을 수 있으며, 추가로 2만 원 할인권도 제공된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관광주민증을 체계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및 혜택지 관광업계 관계자들과 정기협의체를 개최한다. 첫 협의체에서는 우수 성과를 보인 지자체와 업체를 시상하고, 주요 사업 방향을 논의하며, 이용자 만족도 조사와 지역 경제 영향 분석을 통해 성과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문체부 박종택 관광정책국장은 “디지털 관광주민증 사업이 지역 관광과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주요 혜택지를 확대하고, 다양한 혜택과 행사를 통해 관광주민증이 지역을 살리는 대표 사업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087.png
디지털주민증 홍보물 (사진=문체부)

 

 

545.png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체부, '디지털 관광주민증' 운영지역 두 배 확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