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 전체메뉴보기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태백 철암탄광역사촌은 과거 탄광촌의 주거 시설을 복원하여 보존한 생활사 박물관이다. 이곳에서는 과거의 흔적을 살펴보며 태백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280.jpg

 

태백 철암탄광역사촌은 1970~1980년대에 대한민국 석탄 산업의 중추 역할을 한 태백의 과거 풍경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광부가 석탄을 캐던 모습과 아이가 처음으로 연탄을 본 모습 등, 과거 삶의 흔적을 직접 체험하게 된다.

 

11개의 건물 중 6개의 건물이 전시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이곳에서는 페리카나, 호남슈퍼, 진주성, 봉화식당 등의 과거 풍경을 볼 수 있다. 이 곳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며, 첫째와 셋째 월요일에는 휴관한다.

 

철암탄광역사촌에서 차로 5분 거리에는 태백8경에 속한 천연기념물 구문소가 보인다. 이곳의 태백고생대자연사박물관에서는 구문소의 지질학적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다. 또한, 해발 800m에 위치한 몽토랑산양목장에서는 목가적인 풍경을 즐겨보자.

 

태백 철암탄광역사촌은 과거의 흔적과 현재의 자연이 어우러진 독특한 여행지다. 이곳을 방문하면 과거의 흔적을 체험하며 동시에 아름다운 자연 풍경을 즐길 수 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백] 철암탄광역사촌, 과거의 흔적과 자연의 풍경이 어우러진 여행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