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5(목)
  • 전체메뉴보기
 
  • 사전 예약 기한 단축 및 현장 방문 입장 가능… 출입시설 및 주차 환경도 개선 예정

[트래블아이=김보라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박상우)는 7월 11일부터 용산어린이정원의 방문 예약체계를 개편하여 방문 접근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사전 예약 기한이 기존 6일 전에서 1일 전으로 단축되고, 예약 없이 현장을 방문하더라도 확인 절차 후 입장할 수 있게 된다.

 

453.png


용산어린이정원은 용산 주한미군기지 반환부지 일부를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하여 지난 2023년 5월 4일 국민들에게 개방되었다. 개방 이후 1년간 25만명이 넘는 국민들이 방문하면서 도심 속 대규모 자연 녹지공간이자 어린이 체험, 국민 휴식·소통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하지만 미군기지가 단계적으로 반환되는 상황에 따라 어린이정원 부지는 용산 미군기지와 인접하는 등의 지리적 특성으로 인해 사전예약제로 운영되고 있었다. 이에 따라 방문객들의 전반적인 만족도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사전 예약체계, 번거로운 출입 절차, 주차 공간이 부족한 점 등은 아쉽다는 의견이 많았다.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방문객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예약체계를 개편하고, 출입시설과 주차 환경도 함께 개선할 계획이다. 주요 변경 사항은 다음과 같다. 사전 방문 예약 기한을 기존 6일 전에서 1일 전으로 단축한다. 방문 하루 전 오후 3시까지 용산어린이정원 홈페이지(yongsanparkstory.kr)에서 사전 예약하면 입장 확인 문자를 받을 수 있다. 예약 없이 현장 방문한 경우에도, 현장에서 방문 신청 후 90분 이내에 확인 문자를 받고 입장할 수 있다. 재방문자의 경우, 기존과 같이 대기 없이 당일 입장이 가능하다.


방문객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정원에 오갈 수 있도록 출입시설과 주차 이용도 개선된다. 주출입구(신용산역 인근)의 경우, 현재 출입구 앞 보도가 협소하고, 차량 출입문만 있어 방문객들이 보차 구분 없이 입장하고 있으나, 9월까지 보도를 확장하고 보행자 전용 출입문을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부출입구(국립중앙박물관 뒤편)는 출입 안내센터 시설이 협소하여 주말이나 행사 시에 대기줄이 길고, 입장에 장시간이 소요되었으나, 9월까지 안내센터를 확장하여 신속한 출입 확인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정원 내 도로 등 여건 상 방문객 주차가 어려운 상황이나, 행사·스포츠대회 등 많은 인원이 방문하는 경우 단체버스 주차를 허용하고, 이외에도 주차 개선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용산어린이정원에서는 다양한 테마 공간과 다채로운 체험 콘텐츠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지난 6월에는 환경생태전시관(환경부), 보훈전시관(보훈부) 등 어린이 전시관을 오픈하였으며, 키즈라운지(국토부), 어린이숲체험원(산림청), K-콘텐츠체험관(문체부)도 연내 순차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여름을 맞아 정원 내 분수정원 물놀이장을 운영하고 있으며(~9월), 가을철 어린이 아트페어, 겨울 별빛 야간동행 프로그램 등 계절별로 정원의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할 수 있는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2년차에 접어든 용산어린이정원에 더 많은 국민들이 함께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정원을 방문하는 국민들이 불편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정원의 문턱은 낮추고, 방문객 만족도는 더 높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용산어린이정원, 방문 예약체계 대폭 개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