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5(목)
  • 전체메뉴보기
 
  • 대왕암공원 등 주요 명소에 안전한 조명 설치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울산 동구는 대왕암공원 등 주요 관광명소의 야간 경관을 개선할 계획을 발표했다. 동구는 최근 대왕암공원 등 야간경관 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56.jpg
대왕암공원 야간경관 구상 (사진=울산 동구)


이번 용역은 대왕암공원, 명덕호수공원, 일산해수욕장 등 대표 관광지 3곳의 야간경관 사업 기본구상과 빛 특화연출 등을 제시하기 위해 지난 1월부터 약 6개월간 진행됐다. 용역을 통해 수립된 기본계획에는 대왕암공원 44억원, 명덕호수공원 54억원, 일산해수욕장 19억5천만원 등 총 116억5천만원을 투입해 조명 시설을 설치하는 등 야간 경관을 개선하는 내용이 담겼다.


대왕암공원에는 기존 조명시설 대신 소나무, 암벽 등 수려한 자연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조명을 사용한다. 2㎞에 달하는 중앙산책로에는 안전 조명과 홀로그램을, 바위섬 대왕암 암벽 면에는 미디어파사드를 비춰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명덕호수공원을 둘러싼 2.5㎞ 길이 산책로에는 수목과 어우러지는 은은하고 따뜻한 조명으로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며, 공원 중심인 명덕호수에는 음악분수를 설치한다는 구상이다. 일산해수욕장에는 바닥 면 색 조명과 민간 건축물을 활용한 미디어 파사드, 라이트 쇼 등으로 색다른 야경을 선사할 예정이다.


동구는 조명 시설 설치 후에는 공간별 점등 계획 수립, 생활형 콘텐츠 활용, 국제 미디어아트 및 드론 쇼 개최 등 다양한 활용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사업 예산은 정부 공모사업 신청 등을 통해 확보할 계획이다.


김종훈 동구청장은 "다양한 국가사업 예산 지원을 목표로 동구 대표 관광지 3곳에 야간조명을 단계별로 특화해 관광자원을 탄탄히 만들어갈 수 있도록 사업에 전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경관 개선 사업은 관광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설계되었으며, 안전한 야간 관람을 위한 조명 설치로 지역 주민과 방문객들에게 더욱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울산 동구, 야간 경관 개선으로 안전한 관광지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