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3(목)
  • 전체메뉴보기
 

[트래블아이=김보라 기자]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 코리아(대표 지경영)는 5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기후위기 대응과 취약계층 지원’을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891.png
옥스팜 토크콘서트(사진=옥스팜)

 

이날 행사에는 지경영 옥스팜 코리아 대표, 폴 클레멘슨 주한영국문화원장, 개러스 위어 주한영국대사관 부대사 및 영국 동문 10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기후위기에 대한 각 분야 전문가들의 생생한 경험과 통찰을 공유하며 솔루션을 찾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주한영국문화원과 주한영국대사관, 옥스팜이 함께 주최한 이번 토크콘서트에는 허해림 비영리법인 기후솔루션의 전략 및 개발 책임자, 김광제 국민통합위원회 정치통합정책과장, 강이연 카이스트 조교수 등 영국 동문 3인의 토크 세션이 마련됐다. 이후 진행된 패널 토크에서는 김윤태 고려대학교 공공정책대학 사회학 교수가 모더레이터로 참여했으며, 영국 동문 3인과 이정온 옥스팜 국제개발팀장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각자의 노력을 공유했다.


이정온 옥스팜 국제개발팀장은 “지난 2년간 기후변화에 취약한 방글라데시 시라지간지 지역을 대상으로 지역사회 역량과 위생시설 인프라 구축을 위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우기 시 마을이 물에 잠기면 지역민 중에서도 노인, 여성, 아동 등 사회적 약자가 가장 큰 피해를 본다”고 말했다.


모더레이터를 맡은 김윤태 고려대학교 공공정책대학 사회학 교수는 “지금은 기후위기의 시대다. 전 세계가 마주한 기후위기의 문제를 냉철한 이성으로 바라보되, 해결책을 고민하고 변화를 위해 나아갈 때는 희망을 잃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옥스팜 코리아, '기후위기 대응과 취약계층 지원' 토크콘서트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