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3(목)
  • 전체메뉴보기
 

시간...시작이 끝이다

 

고운

 

e1fbae33-9e07-4356-baa6-2fa28f554e76.jpg
그림=트래블아이

 

 

왜 시작이 끝일까?

끝이 시작이 아니고

보이는 믿음은 보이는 지점까지

보이지 않는 믿음은 보이지 않는 곳까지

눈과 빛 사이에 있던 공기와 바람도

시작과 끝이 존재할까?

어디가 시작이고 어디가 끝인지 

눈 앞에 빛이 있어 속삭인다

내 눈에 보였을 때부터 시작이고 

내 눈에서 사라졌을 때가 끝이라고

어제까지 곁에 있던 꿈이 

오늘은 보이지 않아 

이대로 사라진 걸까 

아직 소개도 안했는데

 

Time...The beginning is the end.

 

- Gowoon

 

234.jpg
청도 야간풍경 (사진=최치선 기자)

 

 

Why would the beginning be the end?


The end is not the beginning,


And the faith that is seen goes as far as it is seen,


While the faith that is unseen stretches to the unseen.


Between the eyes and the light, the air and the wind,


Do they harbor a beginning and an end?


Where does the start lie, and where does it end?


Whispers float in the presence of light before me,


Saying, from the moment it appeared to my eyes, it began,


And when it vanished from my sight, it ended.


The dream that was beside me until yesterday


Is no longer visible today.


Has it disappeared just like that,


Without even a proper introduction.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운 시] 시간...시작이 끝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