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 전체메뉴보기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여행종합 검색결과

  • [익산시] 벚꽃명소 베스트 5...서동공원, 웅포곰개나루, 만경강뚝방길, 왕궁리유적, 원광대학교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4월 전북 익산의 벚꽃명소로는 만경강뚝방길, 원광대학교 캠퍼스, 웅포관광단지, 왕궁리유적, 서동공원 등이 유명하다. 각각의 명소를 상세히 소개한다. 만경강뚝방길: 만경강 백리를 따라 펼쳐지는 벚꽃의 향연 만경강뚝방길은 익산의 대표적인 벚꽃 명소 중 하나로, 만경강의 둑을 따라 벚나무가 심어져 있는 길이다. 봄에는 수많은 벚나무가 만경강을 따라 피어나 화려한 꽃길을 만들어낸다. 산책로와 자전거 도로가 함께 있어 가족 또는 연인과 함께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원광대학교 캠퍼스: 야경이 아름다운 벚꽃풍경 원광대학교 캠퍼스 내에는 다양한 종류의 벚나무가 심어져 있어 봄철에는 벚꽃으로 물든 캠퍼스가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낸다. 학생들 뿐만 아니라 시민들도 벚꽃을 보기 위해 캠퍼스를 방문하는데, 특히 저녁에는 조명이 더해져 분위기를 더욱 아름답게 만든다. 웅포관광단지: 서해 낙조 5선 중 하나, 일몰이 일품인 벚꽃명소 서해의 낙조 5선 중 하나인 웅포곰개나루 일몰은 강에서만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이곳에서는 넓은 금강물 위에 지는 해가 어루만져 지는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겨울철에는 새들의 우아한 춤이 이 아름다운 풍경을 더욱 화려하게 만들어준다. 강물은 마치 고요한 호수처럼 편안하게 펼쳐져 있어, 해가 서리면 하늘 아래 강물 위에도 하나의 해가 떠오르는 듯한 환상적인 광경을 만나게 된다. 이 특별한 모습은 바다도 아니고 높은 산도 아닌 강가에서만 느낄 수 있는 매혹적인 풍경으로, 많은 사진 작가와 관광객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웅포곰개나루는 이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해넘이축제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이 축제는 새해를 맞이하여 해가 떠오르는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는 것뿐만 아니라, 지난해를 회고하고 새로운 희망을 다짐하는 자리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12월 31일부터 1월 1일까지 2일간 열리며, 해넘이 감상 뿐만 아니라 가족과 연인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다. 해넘이축제에는 초대 가수 공연, 국악가요, 시민 노래 자랑 등의 다채로운 공연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달집 태우기, 행운권 추첨, 사진 공모전, 연날리기, 전통 놀이 체험, 먹거리 장터, 특산품 판매 등 다양한 체험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웅포곰개나루에서 해넘이와 해맞이를 통해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면, 가족이나 연인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봄에는 벚꽃명소로도 유명하여 많은 여행자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서동공원: 서동 일대기 테마로 구성 서동공원은 익산의 대표적인 벚꽃명소 중 하나로, 미륵산에서 바라볼 때 한반도 모양으로 보이는 금마저수지 옆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서동요의 주인공인 서동 일대기를 테마로 구성해 익산 시민들로부터 매우 인기 있는 공원이다. 서동공원은 다채로운 시설들로 구성되어 있어 방문객들에게 풍성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공원 내에는 무왕상과 무왕루를 비롯하여 야외공연장, 미끄럼틀, 다양한 조형물 등이 설치되어 있다. 또한 마한박물관과 어린이 놀이터, 유아 숲체원도 마련되어 있어 가족 단위로의 방문 또한 가능하다. 특히, 해마다 서동이 무왕이 되기까지와 서동요의 사랑을 주제로 한 야간 경관 조명이 화려한 서동축제가 열리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이곳에서는 아름다운 벚꽃 아래에서 야간에도 즐거움을 더할 수 있는 특별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서동공원은 금마 저수지의 아름다운 경치와 함께 고백의 성지로서도 소문나 있어, 연인들 사이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곳이다. 따뜻한 봄날에는 벚꽃 아래에서 사랑의 감정을 고백하는 로맨틱한 장면들이 펼쳐진다. 서동공원은 그야말로 자연과 문화의 아름다움이 공존하는 특별한 장소로, 많은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왕궁리유적 : 백제왕궁의 구조 확인할 수 있는 유일한 유적 익산의 벚꽃명소 중 하나인 왕궁리유적은 백제 왕궁으로서는 처음으로 왕궁의 외곽 담장과 내부구조가 확인되어 체계적이고 계획적으로 조성된 백제왕궁의 구조를 확인할 수 있는 유일한 유적이다. 이 아름다운 곳은 용화산에서 발원한 능선 끝자락의 낮은 구릉 위에 조성되어 있다. 왕궁리유적은 고대 백제시대의 역사와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소중한 장소이다. 1989년부터 시작된 전면적인 발굴조사를 통해 밝혀진 내용에 따르면, 이곳은 백제 말기 왕궁으로 조성되어 일정 기간 동안 사용된 후에는 왕궁의 중요 건물들이 철거되고 탑과 금당, 강당 등의 사찰이 들어선 복합유적으로 변모하였다. 왕궁리유적은 외곽에는 폭 3m의 담장을 동서 245m, 남북 490m로 두르고 있으며, 남측 절반에는 국가의 중요 의례나 의식을 행하던 건물들이 위치해 있다. 또한 왕의 생활을 위한 건물과 공간인 정원과 후원이 북측에 있으며, 서북측에는 백제시대의 귀중한 금과 유리를 생산하던 공방지가 자리한다. 이렇듯 왕궁리유적은 익산의 역사적으로 소중한 장소로, 그 아름다운 벚꽃들과 함께 방문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한다. 위의 명소들은 익산에서 봄을 맞아 벚꽃을 감상하기에 최적의 장소들이다. 추가적으로 각 명소에서 주최하는 이벤트나 관련된 행사들을 찾아보면 더욱 다채로운 즐길 거리를 찾을 수 있다.
    • 여행종합
    • 국내여행
    2024-04-03

포토뉴스 검색결과

  • [익산시] 벚꽃명소 베스트 5...서동공원, 웅포곰개나루, 만경강뚝방길, 왕궁리유적, 원광대학교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4월 전북 익산의 벚꽃명소로는 만경강뚝방길, 원광대학교 캠퍼스, 웅포관광단지, 왕궁리유적, 서동공원 등이 유명하다. 각각의 명소를 상세히 소개한다. 만경강뚝방길: 만경강 백리를 따라 펼쳐지는 벚꽃의 향연 만경강뚝방길은 익산의 대표적인 벚꽃 명소 중 하나로, 만경강의 둑을 따라 벚나무가 심어져 있는 길이다. 봄에는 수많은 벚나무가 만경강을 따라 피어나 화려한 꽃길을 만들어낸다. 산책로와 자전거 도로가 함께 있어 가족 또는 연인과 함께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원광대학교 캠퍼스: 야경이 아름다운 벚꽃풍경 원광대학교 캠퍼스 내에는 다양한 종류의 벚나무가 심어져 있어 봄철에는 벚꽃으로 물든 캠퍼스가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낸다. 학생들 뿐만 아니라 시민들도 벚꽃을 보기 위해 캠퍼스를 방문하는데, 특히 저녁에는 조명이 더해져 분위기를 더욱 아름답게 만든다. 웅포관광단지: 서해 낙조 5선 중 하나, 일몰이 일품인 벚꽃명소 서해의 낙조 5선 중 하나인 웅포곰개나루 일몰은 강에서만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이곳에서는 넓은 금강물 위에 지는 해가 어루만져 지는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겨울철에는 새들의 우아한 춤이 이 아름다운 풍경을 더욱 화려하게 만들어준다. 강물은 마치 고요한 호수처럼 편안하게 펼쳐져 있어, 해가 서리면 하늘 아래 강물 위에도 하나의 해가 떠오르는 듯한 환상적인 광경을 만나게 된다. 이 특별한 모습은 바다도 아니고 높은 산도 아닌 강가에서만 느낄 수 있는 매혹적인 풍경으로, 많은 사진 작가와 관광객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웅포곰개나루는 이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해넘이축제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이 축제는 새해를 맞이하여 해가 떠오르는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는 것뿐만 아니라, 지난해를 회고하고 새로운 희망을 다짐하는 자리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12월 31일부터 1월 1일까지 2일간 열리며, 해넘이 감상 뿐만 아니라 가족과 연인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다. 해넘이축제에는 초대 가수 공연, 국악가요, 시민 노래 자랑 등의 다채로운 공연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달집 태우기, 행운권 추첨, 사진 공모전, 연날리기, 전통 놀이 체험, 먹거리 장터, 특산품 판매 등 다양한 체험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웅포곰개나루에서 해넘이와 해맞이를 통해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면, 가족이나 연인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봄에는 벚꽃명소로도 유명하여 많은 여행자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서동공원: 서동 일대기 테마로 구성 서동공원은 익산의 대표적인 벚꽃명소 중 하나로, 미륵산에서 바라볼 때 한반도 모양으로 보이는 금마저수지 옆에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서동요의 주인공인 서동 일대기를 테마로 구성해 익산 시민들로부터 매우 인기 있는 공원이다. 서동공원은 다채로운 시설들로 구성되어 있어 방문객들에게 풍성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공원 내에는 무왕상과 무왕루를 비롯하여 야외공연장, 미끄럼틀, 다양한 조형물 등이 설치되어 있다. 또한 마한박물관과 어린이 놀이터, 유아 숲체원도 마련되어 있어 가족 단위로의 방문 또한 가능하다. 특히, 해마다 서동이 무왕이 되기까지와 서동요의 사랑을 주제로 한 야간 경관 조명이 화려한 서동축제가 열리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이곳에서는 아름다운 벚꽃 아래에서 야간에도 즐거움을 더할 수 있는 특별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서동공원은 금마 저수지의 아름다운 경치와 함께 고백의 성지로서도 소문나 있어, 연인들 사이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는 곳이다. 따뜻한 봄날에는 벚꽃 아래에서 사랑의 감정을 고백하는 로맨틱한 장면들이 펼쳐진다. 서동공원은 그야말로 자연과 문화의 아름다움이 공존하는 특별한 장소로, 많은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왕궁리유적 : 백제왕궁의 구조 확인할 수 있는 유일한 유적 익산의 벚꽃명소 중 하나인 왕궁리유적은 백제 왕궁으로서는 처음으로 왕궁의 외곽 담장과 내부구조가 확인되어 체계적이고 계획적으로 조성된 백제왕궁의 구조를 확인할 수 있는 유일한 유적이다. 이 아름다운 곳은 용화산에서 발원한 능선 끝자락의 낮은 구릉 위에 조성되어 있다. 왕궁리유적은 고대 백제시대의 역사와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소중한 장소이다. 1989년부터 시작된 전면적인 발굴조사를 통해 밝혀진 내용에 따르면, 이곳은 백제 말기 왕궁으로 조성되어 일정 기간 동안 사용된 후에는 왕궁의 중요 건물들이 철거되고 탑과 금당, 강당 등의 사찰이 들어선 복합유적으로 변모하였다. 왕궁리유적은 외곽에는 폭 3m의 담장을 동서 245m, 남북 490m로 두르고 있으며, 남측 절반에는 국가의 중요 의례나 의식을 행하던 건물들이 위치해 있다. 또한 왕의 생활을 위한 건물과 공간인 정원과 후원이 북측에 있으며, 서북측에는 백제시대의 귀중한 금과 유리를 생산하던 공방지가 자리한다. 이렇듯 왕궁리유적은 익산의 역사적으로 소중한 장소로, 그 아름다운 벚꽃들과 함께 방문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한다. 위의 명소들은 익산에서 봄을 맞아 벚꽃을 감상하기에 최적의 장소들이다. 추가적으로 각 명소에서 주최하는 이벤트나 관련된 행사들을 찾아보면 더욱 다채로운 즐길 거리를 찾을 수 있다.
    • 여행종합
    • 국내여행
    2024-04-03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