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 전체메뉴보기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2023년 한국의 동아시아문화도시 전주가 중국의 청두시·메이저우시, 일본의 시즈오카현과 문화동행을 시작한다. 그 시작을 알리는 ‘2023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식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 지원으로 426 오후 7,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개최된다.

12.jpg

··3국은 제4회 한··일 문화장관회의(2012) 합의에 따라 2014년부터 매년 각 나라의 문화적 전통을 대표하는 도시를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해 문화교류 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통해 서로의 다양한 문화를 경험하고 이해의 폭을 넓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2023년 동아시아문화도시는 한국 전주시, 중국 청두시·메이저우시, 일본 시즈오카현이 선정됐다.

 

이번 개막식에서는 한··일 주요 인사와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천년 문화도시 전주의 전통과 미래를 만날 수 있는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특히, 전주시와 함께 올해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중국 청두시·메이저우시, 일본 시즈오카현의 공연도 함께 선보이며 한··일 지역 문화예술의 고유한 매력과 가치를 널리 알린다.

 

전주시는 이번 개막식을 시작으로 천년 문화도시, 전주의 자부심을 만나다라는 표어 아래, 24회 전주국제영화제와 연계한 동아시아 영화특별전’(4. 28.~5. 6.)을 시작으로 한··일 미래세대가 어울리는 동아시아 청소년 전통 놀이 축제’(7~8), 3국의 지역문화 예술가가 참여하는 거리예술축제인 동아시아 문화예술 페스티벌’(10)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9월 동아시아문화도시 전주에서 개최될 예정인 ··일 문화장관회의에서는 도시 간 문화교류사업에 대한 지원 내용을 포함해 3국간 미래지향적인 문화교류·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문체부 윤성천 문화예술정책실장은 문화매력국가로의 도약을 위해서는 문화에 독창성, 다양성, 경쟁성을 불어 넣는 지역 고유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일이 동아시아문화도시 간 활발한 교류를 통해 3국 간 지역과 사회가 문화적으로 연결되고, 문화 다양성을 기반으로 연대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주, 중국·일본 도시와 문화동행 시작...2023 동아시아문화도시 개막식 개최, 4월 26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