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송민호와 함께 한 1박 2일 예능 콘텐츠 마이노선, 조회수 200만 회 돌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송민호와 함께 한 1박 2일 예능 콘텐츠 마이노선, 조회수 200만 회 돌파

기사입력 2022.12.02 10: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길기연)은 송민호와 함께 한 12일 지하철 여행 콘셉트의 웹 예능 콘텐츠 마이노선이 3주 만에 유튜브 총 조회수 200만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마이노선은 웹 예능 콘텐츠로 가수, 화가, 배우 등 트렌디한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송민호가 출연했으며 서울관광 공식 유튜브 채널인 비짓서울 TV ‘VisitSeoul TV’에 공개됐다.

 

마이노선도.jpg

 

마이노선은 지난 1111일 예고편을 시작으로 본편 3편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기존 서울 홍보 영상에서 볼 수 없었던 예능형 콘텐츠로 인터랙티브한 운영을 통해 MZ세대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선공개된 예고편 영상에서는 송민호가 직접 자신의 이름을 딴 캠페인 명에 나만의 여행 루트라는 의미를 부여하고 직접 로고를 드로잉하는 모습 등이 담겨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예고편과 동시에 진행된 마이노선의 첫 출발역을 맞추는 퀴즈 이벤트에는 미국, 베트남, 일본 등 전 세계에서 약 5천여 명이 참가하여 향후 공개될 본편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2호선에서 6호선까지 서울의 다채로운 매력이 담긴 총 3편의 영상들이 매주 1편씩 공개됐으며, 매주 공개될 때마다 서울관광을 고대하는 전 세계의 팬들에게 큰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공항철도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2호선 홍대입구역에서 시작한 1편에서는 MZ세대의 성지답게 퍼스널컬러 체험, 코인노래방 같은 액티비티와 함께 경의선 숲길 산책과 지하철의 낭만이 담긴 한강뷰까지 최근 유행하는 서울의 모습을 담았다.

 

2편에서는 철강단지와 예술촌이 어우러져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2호선 문래역에서 출발, 이색카페와 갤러리를 구경하고 5호선 광화문역에 내려 지난 8월 재개장해 새로워진 광화문의 풍경이 담겼다.

 

3편에서는 여행을 특별하게 추억할 수 있는 체험 공방들을 찾았다. 3호선 안국역에서는 서울 여행의 영감을 도자기 페인팅에 담고, 6호선 녹사평역에서는 향수 공방을 방문하여 서울 여행의 추억을 특별한 향에 담았다.

 

본편 영상과 진행된 실시간 채팅에는 매번 전 세계 수백 명의 서울관광 팬들이 참여해 영상 속에 등장한 서울과 지하철을 타고 즐기는 서울여행에 대한 깊은 관심을 드러냈다.

400여 개의 댓글 중 마이노선을 따라서 여행을 가고싶다” “love this series of Seoul Trip w/ Mino, thank u Visit Seoul! cant wait for the next and last eps!!(송민호의 서울여행 시리즈가 너무 좋다, 비짓서울에 감사하며 앞으로 나올 콘텐츠도 기대된다)” 등 실제 여행에 참고할 수 있겠다는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비짓서울 인스타그램에서는 마지막 마이노선 이벤트가 123일부터 일주일간 진행되며, 송민호의 서울여행 추억이 담긴 도자기, 향수 등 영상 속 기념품이 경품으로 제공된다.

이벤트는 마이노선 전 편을 모두 시청하고, 가고 싶은 관광지를 댓글로 달면 참여가 완료되며, 방송 중 송민호가 직접 만든 도자기 접시, 직접 조향한 Man of Seoul City, MINO 향수, 셀프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사진, 송민호가 직접 드로잉한 프로그램 로고 스티커 등 여행의 설렘이 담긴 특별한 기념품이 경품으로 증정된다.

 

권혁빈 서울관광재단 스마트관광팀장은 매체 환경의 빠른 변화에 맞춰 이번 마이노선 캠페인은 소셜미디어, 유튜브 등을 활용하여 잠재 관광객들과 직접 소통하여 진행했다라며, “새로운 미디어믹스 전략을 통해 서울여행에 대한 영감을 제공하고 이러한 활동들이 실제 서울여행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8674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5층 519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chisunti@gmail.com 
  • Copyright © 2010-2023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