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벨기에] 플랜더스 관광 포럼 온라인 개최...20개국 400여명 참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벨기에] 플랜더스 관광 포럼 온라인 개최...20개국 400여명 참가

기사입력 2021.02.18 23: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김보라기자] 코로나19로 인해 벨기에 플랜더스 관광청이 개최한 최초의 비대면 플랜더스 관광 포럼 (#Flanders Travel Forum)’이 지난 29일부터 10일까지 이틀간 현지 관광업체 및 기관들과 전세계 여행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플랜더스는 벨기에 수도인 브뤼셀을 비롯하여 브뤼헤(Bruges), 안트워프(Antwerp), 겐트 (Ghent), 루벤(Leuven), 메헬런(Mechelen) 등 벨기에의 대표적인 여행지가 몰려 있는 북부 지역 명칭이며플랜더스 관광청은 이들 지역을 관광지 및 비지니스 목적지로 홍보하고 마케팅 하는 정부 기관이다

 

1 브뤼셀 그랑플라스 광장_플라워카펫.jpg
브뤼셀 그랑플라스 광장_플라워카펫 ⓒ플랜더스관광청

 

2 안트워프 항만청.jpg
안트워프 항만청 ⓒ플랜더스 관광청

 

3 루벤 대학교 575주년 기념 딱정벌레 기념상.jpg
루벤 대학교 575주년 기념 딱정벌레 기념상 ⓒ플랜더스관광청

 

4 할레보스 숲.jpg
할레보스 숲 ⓒ플랜더스관광청

 

미래로 가는 여행(Travel to Tomorrow)’이라는 주제로 기획된 이번 플랜더스 관광 포럼은 안전한 방식인 비대면으로 만나는 동시에 1:1 개별 상담을 통해 현지 업체와 해외 여행사가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구체적인 기회를 제공하며동시에 플랜더스를 보다 자세히 알리는데 큰 목적을 두고 있다.

 

이번 행사는 사전 신청에 따라 15분씩 비디오 화면을 통해 만나는 개별 상담 뿐만 아니라주제별 설명회지역별 명소를 돌아볼 수 있는 대화형 가상 체험론리 플래닛 공동 설립자인 토니 휠러 등 특별 연사들과 함께 하는 세션 등 다양한 정보와 교류의 기회를 제공했다.

 

5 플랜더스 사이클링 레이스.jpg
플랜더스 사이클링 레이스 ⓒ플랜더스 관광청

 

6 겐트의 밤 (2).jpg
겐트의 밤 ⓒ플랜더스 관광청

 

7 벨기에 플랜더스_맥주를 즐기는 현지인.jpg
벨기에 플랜더스_맥주를 즐기는 현지인

 

플랜더스 관광청의 피터 드 와일드(Peter De Wilde, CEO) 청장은 환영 인사를 통해 “코로나19 판데믹으로 인해 전세계 관광 산업이 유례없는 큰 타격을 입었다플랜더스 관광청은 이런 상황에서 관광인들에게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비지니스를 지속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자 노력하고 있다이번 관광 포럼은 플랜더스 업체와 해외 20개국 여행사 등 총 400여명이 온라인을 통해 총 1600개 이상의 상담을 진행한다무엇보다도 이번 관광 포럼을 통해 저희 플랜더스는 전세계 여행자들을 따뜻하게 환영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알리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8 플란다스의 개 주인공 네로가 보고싶어하던 루벤스 작품.jpg
플란다스의 개 주인공 네로가 보고싶어하던 루벤스 작품 ⓒ플랜더스 관광청

 

9 메헬런.jpg
메헬런 ⓒ플랜더스 관광청

 

우리나라에서도 15개 여행사가 참석해 현지 업체들과 화면을 통해 상담을 진행했다. 엔투어 부산의 박기석 대표는 처음으로 비대면 관광전에 참가했는데 정말로 유익했다. 저는 플랜더스 도시별로 주로 호텔과 차량 회사들과 만났으며 각 상담 시간 15분이 너무 짧을 정도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상담 이후에 현지 업체들로부터, 앞으로 새롭게 거래를 해보자는 내용과 견적서도 받았다. 코로나로 침체된 시기에 플랜더스 정부가 관광인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으며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행사였다. 가장 좋았던 점이라면 많은 분들과 만나고 이야기를 하면서 다시 관광업계가 잘 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본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흥항공여행사의 오세정 이사는 오랜만에 업체들과 직접 대화를 하면서 현지 소식을 생생하게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 그들이 진행하는 여행 상품에 대해 직접 물어보고 바로 답변을 얻을 수 있었던 것도 이런 행사의 장점이 아닐까 한다. 각 상담별로 15분이 너무 짧아 아쉬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8041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5층 519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21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