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최치선의 포토에세이] 베트남...하롱베이의 잉꼬바위 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최치선의 포토에세이] 베트남...하롱베이의 잉꼬바위 섬

기사입력 2020.08.01 01: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베트남은 육지보다 바다가 더 볼게 많다.  수상시장부터 하롱베이에 떠 있는 1600여개의 섬들을 보면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섬 하나하나가 세상 만물의 형상을 담고 있기때문에 두 세 시간의 유람선 여행으론 아쉬움이 크다. 만약 시간이 충분하다면 하루종일 봐도 지루하지 않을 것이다. 전설에 의하면 침략자로부터 베트남을 지키기위해 하늘에서 보낸 용이 보석들을 토해 내 저렇게 많은 섬이 되었다고 한다. 

1111.jpg▲ 잉꼬섬의 모습 (사진. 하롱베이-최치선 기자)
 
사진에 있는 섬은 잉꼬바위라고 부른다. 사랑하는 부부사이를 잉꼬부부라고 하듯 여기서도 잉꼬는 사랑의 상징이다. 멀리서 보면 하트를 닮아서 하트바위라고도 한다. 그런데 하트의 가운데가 갈라져서 사랑하는 연인이 이별한 바위가 아닐까 생각했다. 

기왕이면 나쁜 쪽 보다 좋은 쪽으로 해석하는 게 좋아서 반쪽의 하트가 만나 하나가 된 사랑바위 쯤으로 해도 될 듯 싶다. 
선상유람을 하다보면 원숭이들만 모여사는 섬도 볼 수가 있다. 배는 원숭이를 코앞에서 볼 수 있도록 섬에서 최대한 가깝게 댄다. 이 때 원숭이들이 몰려드는데 이유는 먹을 것 때문이다. 그동안 수많은 관광객들이 던져주는 먹잇감으로 길들여진 모습이었다. 

어딜가나 사람들은 자연을 있는 그대로 놔두지 않고 훼손한다. 그래서 먹이사슬도 엉망이 되고 동물들도 야성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렇다고 인간이 책임지는 경우도 드물다. 돈벌이 수단이나 한 때의 오락거리로 이용하기 때문이다. 

자연을 보존하고 동물의 야성을 그대로 지켜주는 일이 결국 인간을 위하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코로나19가 종식되면 다시 한 번 가보고 싶은 곳 중 하나가 하롱베이다. 그만큼 세계문화유산인 하롱베이는 동양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5044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19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