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아이슬란드] 비행기잔해...솔헤이마산두르..Solheimasandur Plane Wreck, 볼수록 슬퍼지는풍경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아이슬란드] 비행기잔해...솔헤이마산두르..Solheimasandur Plane Wreck, 볼수록 슬퍼지는풍경

기사입력 2020.02.27 12: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지난 여름 1번 국도인 링로드를 따라 아이슬란드 일주를 하면서 놓친 곳들이 있어 아쉬움이 컸었다. 그중 한 곳이 바로 비행기잔해가 있는 솔헤이마산두르이다

지도1.JPG
 
비행기009.jpg▲ 비행기잔해가 있는 솔헤이마산두르 (사진=최치선 기자)
아이슬란드 남부에서 가장 많은 여행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핫 플레이스로 불시착 비행기 DC-3이 있는 곳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아이슬란드의 계절마다 변화무쌍한 자연 풍경은 겨울에도 예외가 아니다. 특히 오로라(노던라이트)는 전세계에서 수많은 여행자들을 아이슬란드로 유혹한다. 지구 이상의 지구풍경을 간직한 아이슬란드는 전세계 모든 풍경을 담았다고 할만큼 다양한 명소를 보여준다.


비행기잔해는 자연이 아닌 인공물이지만 불시착이후 지금까지 오랫동안 검은 화산 모래 위에서 자연의 일부가 되어 버렸다. 그래서 수 많은 사람들에게 이곳은 마치 성지순례처럼 꼭 찾아가야 할 장소가 된 것이다.

비행기.jpg▲ 비행기잔해가 있는 솔헤이마산두르 (사진=최치선 기자)
 
비행기2.jpg▲ 비행기잔해가 있는 솔헤이마산두르 (사진=최치선 기자)
 
비행기01.jpg▲ 비행기잔해가 있는 솔헤이마산두르 (사진=최치선 기자)
 
19731121일 미해군 비행기가 아이슬란드의 동부 호픈마을에서 임무를 수행하고 있었다. 오후 2시 경, 더글라스 R4D-8 수퍼 DC - 3 수송기가 연료부족으로 솔헤이마산두르의 검은모래 사막에 불시착했다. 이곳은 크볼스볼루르와 어촌마을로 유명한 비크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탑승객 전원이 무사히 탈출하고 비행기만 버려둔 채 미군은 떠났다. 이때부터 지금까지 47년동안 불시착한 비행기는 검은 화산 모래 위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뿜어내고 있는 중이다.


해외 여행자들이 이곳을 가는 방법은 두가지가 있다. 레이캬비크에서 갈 경우 링로드를 타고 비크쪽으로 가다보면 남부해안쪽으로 차량들이 모여 있는 주차장이 보인다. 그곳에 차를 주차하고 도보로 약 1시간을 이동하면 좌측 언덕 아래에 비행기를 볼 수 있다.

실제로 보면 사진과는 달리 비교적 아담한 사이즈의 비행기가 앞 뒤 다 뜯겨 나간채 동체만 남아 있다.


비행기05.jpg▲ 비행기잔해가 있는 솔헤이마산두르 (사진=최치선 기자)
 
비행기08.jpg▲ 비행기잔해가 있는 솔헤이마산두르 (사진=최치선 기자)
 

두 번째 방법은 최근 판매되고 있는 셔틀버스 투어를 이용하는 것이다. 인터넷으로 예약하면 왕복 2만원이다. 특수 제작된 버스를 타고 비행기잔해가 있는 곳까지 10분이면 도착한다.

신체가 건강하고 걷는 데 큰 지장이 없다면 가능한 걸어가면서 아이슬란드의 이색적인 풍경을 감상하는 것이 좋겠다. 바람과 땅과 하늘과 공기를 모두 만지고 보고 느낄 수 있으니 걷는 것 자체로 힐링이된다.


요쿨살론 빙하체험을 마치고 레이캬비크로 돌아가는 길에 비행기잔해를 보기위해 주차장에 내렸다. 아이슬란들의 겨울은 해가 짧다. 10시 넘어야 뜨고 오후 3시부터 일몰이 시작된다.

그것도 눈보라가 몰아치는 날이 대부분이라 하루종일 회색빛 하늘이다. 그러다 간혹 쨍하고 해가 나오면 온 안개가 걷힌 듯 수 많은 비경들이 눈앞에 나타난다. 누군가 요술을 부리는 것 같다.


차에서 내렸을 때 엄청난 바람이 불어서 걷는게 쉽지 않았지만 미지의 세계에 와 있는 흥분은 감추기 힘들었다. 더군다나 1시간만 걸어가면 해안에 불시착한 유물을 볼 수 있다는 기대감이 발걸음을 빠르게 했다.

검은 화산돌과 모래가 사막처럼 끝없이 펼쳐진 들판 한가운데를 걷는 모습을 드론으로 촬영한다면 어떨까? 상상해 보았다. 꽤 멋진 순례자들 같이 보일 것 같았다.


그렇게 계속 걷다보니 앞서 가던 사람들이 환호를 지르며 뛰어간다. 그들을 따라 나도 뛰다시피 서둘러 이동했다. 작은 언덕을 넘자 바로 아래 녹슨 고철 잔해가 입을 벌린채 기괴한 모습으로 서 있었다.


저게 뭐지. 비행기가 맞나?” 의심이 들 정도로 처참한 모습이었다. 꼬리와 프로펠러도 없고 양날개도 사라지고 없었다. 47년 동안 북극의 차가운 눈보라와 비바람 그리고 햇빛과 바다의 해풍까지 온몸으로 맞았으니 형체가 제대로 남아 있을리 없었다.


그래도 저렇게 비행기의 존재감을 갖고 있는게 얼마나 대단한가. 비록 하이에나한테 살점과 내장을 모두 뜯겨서 뼈만 남은 얼룩말 같았지만 비행기 동체만큼은 하늘을 향해 이륙준비를 하고 있었다.


그래서 더 슬프게 보였는지 모른다. 날개도 프로펠러도 엔진도 바퀴도 상실한 비행기는 더 이상 날지 못한다. 하지만 언젠가는 이 검은 사막을 박차고 올라서 저 높은 창공 속으로 비행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사람들은 비행기를 배경으로 또는 동체 위에 올라가서 한껏 폼을 잡으며 사진을 찍었다. 의자와 창문이 다 뜯겨져 나간 비행기 내부에 들어가서 얼굴을 창으로 내밀고 기념촬영을 하는 이들도 있었다.


비행기 주위를 한 바퀴 둘러 보며 머나먼 이국땅에 불시착한 비행기의 꿈은 다시 한번 날고 싶은 것이 아닐까 생각했다. 순간 내 귀를 스치는 바람 소리가 비행기가 울부짖는 것 같이 들렸다. 하늘을 향해 고개를 쳐들고 목놓아 울부짖는 비행기의 모습을 본 것은 우연이 아닐 것이다. 그렇게 날고 싶은 하늘을 47년째 보고만 있으니 얼마나 가슴이 찢어질까. 너무나 안타까웠다.


잠깐동안 마주 본 비행기와 내가 같은 꿈을 꾸고 있다는 착각이 들었다. 볼수록 슬픔이 밀려와 가슴이 아팠다.

태양이 숨어버린 하늘은 회색빛이었다. 검은 모래 사막 위에 조형물처럼 서 있는 퇴물이 된 고철 비행기잔해 그리고 쉴새없이 불어오는 북극의 차가운 바람까지 몰아쳐 오래 서 있기 힘든 풍경이었다.

비행기 001.jpg
 

주차장까지 1시간을 다시 걸어가기에는 에너지가 부족했다. 마침 5시 막차가 언덕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주저없이 셔틀버스를 타기로 했다.

 

Tip. 버스는 아침 10시부터 저녁 5시까지 운행된다.

 

 

캡처998.JPG▲ 비행기잔해와 오로라 풍경 (사진=아이슬란드 가이드)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2735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19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