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정우성, 이하늬 사회로 국경, 성, 인종 뛰어넘은 화합의 분위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정우성, 이하늬 사회로 국경, 성, 인종 뛰어넘은 화합의 분위기

개막작 ‘말도둑들. 시간의 길’, 3일부터 12일까지 총 85개국 299편 상영
기사입력 2019.10.03 22: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이 103일 오후 7시 부산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화려한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개막식은 국경을 뛰어넘은 화합의 분위기가 돋보였다

 

poster.jpg▲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포스터
 
1VPDP.jpg▲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현장
 
20191004_002659.jpg▲ 개막식 사회를 진행한 정우성과 이하늬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
 

1996년부터 시작된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 24번째를 맞아 3일부터 12일까지 10일간 해운대 영화의 전당 등 남포동 일대 6개 극장 37개 스크린에서 총 85개국 299편이 상영된다월드 프리미어 부문 장편 97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부문 장편 29편에 달해 프리미어 영화로는 역대 최다를 기록하며 글로벌 영화제의 위상을 과시할 예정이다.

20191004_002938.jpg▲ 개막작 영화 ‘말도둑들. 시간의 길’ 한 장면
 

올해 개막작은 예를란 누르무캄베토프, 리사 타케바 감독의 카자흐스탄 영화 말도둑들. 시간의 길, 폐막작은 임대형 감독의 윤희에게가 결정됐다. 


개막식 사회는 배우 정우성과 이하늬가 맡았다. 개막식 이전 레드카펫 행사부터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수많은 국내외 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이며 분위기가 뜨거워졌다.

 

정우성, 이하늬를 비롯해 1600만 영화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과 류승룡 이동휘 진선규 공명이 함께했고, '엑시트이상근 감독과 조정석 윤아 등이 레드카펫을 밟으며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냈다.

그밖에 인기 스타들이 대거 영화제를 찾아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정해인은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가수 백아연과 그룹 갓세븐 진영은 영화 '프린세스 아야'로 부산을 방문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영화 '기생충'의 조여정, '버티고'의 천우희, '집 이야기'의 이유영, '종이꽃'의 유진, '메이드(Made)'의 이열음 등이 등장하자 카메라 플래시가 터지며 모두의 시선이 쏠렸다.

 

본격적인 막이 오르고 사회자로 무대에 오른 정우성은 먼저 환영 인사와 함께 "태풍으로 인한 피해로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피해자 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 전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이하늬는 "성별과 종교인종 등 세상의 모든 차별을 반대하고 다양성을 추구하고자 하는 뜻이 담겼다"며 "우리가 몰랐던 세계의 수많은 영화를 만날 수 있는 부산국제영화제"라고 소개했다.

 

52_still01.jpg▲ 미얀마 카렌족 난민 소녀 완이화(WAN Yihwa)
 
52_still02.jpg▲ 소양보육원의 ‘소양무지개오케스트라’ 바이올리니스트 브룩 킴(Brook KIM),
 
개막작 상영에 앞서 진행된 개막식 공연에는 3년 전 한국에 와 지난해 가족과 함께 난민자격을 획득한 미얀마 카렌족 난민 소녀 완이화(WAN Yihwa), 소양보육원의 소양무지개오케스트라’ 바이올리니스트 브룩 킴(Brook KIM), 안산문화재단 안녕?! 오케스트라’, 부산시립소년소녀 합창단김해문화재단 글로벗합창단이 함께했다 다채로운 게스트들의 출연으로 기대감을 폭발시킨 개막 공연은 음악으로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화합의 장이 되었다이는 민족국가종교장애를 뛰어넘어 하나된 아시아로 도약하고자 하는 부산국제영화제의 뜻을 보여준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의 특징은 103일부터 12일까지 배프 in BIFF’를 진행한다는 점이다. ‘배프 in BIFF’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소통하는 배리어프리(Barrier-Free) 축제로 센텀시티 배리어프리존 일대에서 열린다.

 

57_still01.jpg
 

배프 in BIFF’는 장애인 인식개선과 소외계층의 문화격차 해소를 위한 배리어프리 전시 체험, 배리어프리 영화상영, 배리어프리 뮤지컬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특히 1010 18시에는 배프 in BIFF’의 메인 행사인 배리어프리의 밤이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진행된다.

 

배리어프리의 밤에는 한국의 펑크록 밴드인 노브레인의 무대로 시작된다. 또한 캘리그라피 퍼포먼스와 발달장애인 오케스트라 부산베데스다윈드오케스트라가 만나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 후 24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시네마로 선정된 초미의 관심사가 배리어프리 영화로 상영된다.

 

세계적인 문화축제에 배리어프리 행사가 함께 진행되는 경우는 처음으로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번 배프 in BIFF’ 를 통해 누구에게도 장벽 없는 세계적인 영화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있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1031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19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