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뉴질랜드] 아마존 스튜디오, ‘반지의 제왕’ 시리즈 촬영지로 뉴질랜드 선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뉴질랜드] 아마존 스튜디오, ‘반지의 제왕’ 시리즈 촬영지로 뉴질랜드 선택

중간계 제2시대가 지닌 태고의 아름다움을 생생히 살려낼 수 있는 장소로 낙점
기사입력 2019.09.22 22:2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김가인 기자] 아마존 스튜디오J.R.R.톨킨(J.R.R. Tolkien)의 대표적 판타지 소설인 반지의 제왕(The Lord of the Rings)을 기반으로 제작할 자체 시리즈가 뉴질랜드에서 촬영될 것이라고 지난 17일 발표했다.

 

blue-4119816.jpg▲ 뉴질랜드 북섬 풍경
 
sunset-3673621.jpg▲ 오클랜드 선셋
 

사전 제작에 들어간 이 시리즈는 촬영은 향후 몇 개월 안에 오클랜드에서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시리즈 제작 총책임자 겸 총괄 프로듀서인 J.D.페인(J.D. Payne)과 패트릭 맥케이(Patrick McKay)중간계 제2시대가 지닌 태고의 아름다움을 생생히 살려낼 수 있는 장소를 물색하는 가운데 자연 그대로의 해안과 숲, 산이 어우러진 장엄한 환경을 갖추고 세계 수준의 세트와 스튜디오, 고도로 숙련된 제작인력이 있는 곳을 찾아야 했다톨킨의 반지의 제왕 스토리에 기반한 시리즈 제작지로 뉴질랜드를 공식 확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전 제작 기간 중 뉴질랜드, 특히 오클랜드 주민과 정부가 제공해준 지원에 진심으로 감사하고 싶다뉴질랜드 특유의 친절한 환대로 이곳이 마치 고향처럼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수년간 파트너십을 한층 심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20190922.jpg▲ 아마존 스튜디어 홈페이지 캡처
 

아마존 스튜디오의 TV 시리즈는 중간계를 배경으로 톨킨의 반지 원정대(The Fellowship of the Ring)’ 이전의 새로운 스토리라인을 다루게 된다. 세계적 문학작품이자 국제판타지상(International Fantasy Award)’프로메테우스 명예의전당(Prometheus Hall of Fame Award)’의 주역인 소설 반지의 제왕1999년 아마존 고객이 가장 선호하는 밀레니엄 도서로 선정됐으며 BBC더 빅 리드(The Big Read)’가 뽑은 영국 역사상 가장 사랑받은 소설에 오르기도 했다. 뉴라인 시네마(New Line Cinema)가 제작하고 피터 잭슨(Peter Jackson)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극장판 반지의 제왕은 전 세계에서 모두 60억달러의 수익을 올렸으며 최우수 작품상을 포함해 17개 아카데미상을 거머쥐었다.

TV 시리즈 제작 총책임자 겸 총괄 프로듀서는 J.D.페인과 패트릭 맥케이가 맡았다. ‘오퍼나지-비밀의 계단(The Orphanage)’, ‘쥬라기 공원: 잃어버린 세계(Jurassic Park: Fallen Kingdom)’ 등을 감독한 J.A. 바요나(J.A. Bayona)1, 2회 연출을 맡은 동시에 파트너인 벨렌 아티엔자와 함께 총괄 프로듀서로도 활약한다. 총괄 프로듀서는 클로버필드 10번지(10 Cloverfield Lane)’의 린지 웨버(Lindsey Weber), ‘왕좌의 게임(Game of Thrones)’의 브루스 리치몬드(Bruce Richmond), ‘브로드워크 엠파이어(Boardwalk Empire)’의 진 켈리(Gene Kelly), ‘브레이킹 배드(Breaking Bad)’의 샤론 탈 이구아도(Sharon Tal Yguado)와 제니퍼 허친슨(Gennifer Hutchison), ‘소프라노스(The Sopranos)의 제이슨 카힐(Jason Cahill), ‘기묘한 이야기(Stranger Things)’의 저스틴 도블(Justin Doble)로 진용이 짜여졌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7739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19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