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시] 광주 국립 아시아문화전당...말레이시아 대중음악 컬렉션 기획전: 팝 누산타라 노래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시] 광주 국립 아시아문화전당...말레이시아 대중음악 컬렉션 기획전: 팝 누산타라 노래들

기사입력 2019.09.11 05: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김가인 기자] 9월6일부터 2020년 4월 19일까지 '말레이시아 대중음악 컬렉션 기획전: 팝 누산타라 노래들'이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정보원 라이브러리파크에서 전시된다. 〈Lagu~Lagu는 마인어로 노래들이라는 뜻이다. 어떤 노래에는 한 시대와 사회의 집합 기억이 담겨있다.

055709.jpg
 
말레이시아는 16세기부터 1957년까지 포르투칼, 네덜란드, 영국, 일본 등의 식민 지배를 받았다. 건국활동이 활발하던 시기인 1950~1960년대는 영화와 같은 대중문화에서 말레이 민족주의가 강조되었고 전통화된 영화음악이 발전했다. 당시 산업을 대표하는 엔터테이너인 P. 람리(Ramlee)와 살로마(Saloma)는 말레이 민족음악의 상징으로 추앙받으면서도 서양음악과 여러 종족 음악의 영향 아래 있었다. 1960년대 후반부터는 영화음악이 쇠퇴하고 영미권 밴드 음악에서 영감을 얻은 팝 예 예(Pop yeh yeh) 스타일의 음악이 인기를 얻었다. 기성세대는 팝 예 예 음악과 함께 유행한 남성 장발과 댄스홀 같은 청년문화를 퇴폐적이라 여겼고 통제했다. 1970년대 후반부터 왕성한 활동을 했던 앨리캣츠(Alleycats)와 수디르만 같은 음악가는 말레이시아의 기원인 민족 다양성을 되새기게 하는 활동을 하였고, 혈통 중심주의의 틀을 넘는 통합의 기제로 작동했다. 이 전시는 독립 후 말레이시아 국가형성기 민족주의 담론 속에서 대중음악이 생산한 가치와 의미를 자료를 통해 조망 한다.

아시아라는 공동체의 구성원으로서 내가 모르는 시대와 지역에서 어떤 노래가 사랑받았고 불렸는지, 그 노래를 들었던 사람들과 우리가 어떤 공통의 경험과 차이를 가졌는지, 노래를 통해서 인식의 지평이 확장되길 기대한다.

아시아의 대중음악 아카이빙 프로젝트는 아시아 각 지역에서 현대적 대중음악이 탄생한 시기의 주요 음악, 인물, 사건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다양한 매체의 자료를 수집하는 프로젝트다. 지금까지 ‘1980년대 한국 대중음악파일럿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아시아 8개 지역의 대중음악사 기초조사를 수행했고, 인도네시아, 미얀마,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4개 지역의 대중음악 컬렉션을 구축했다.

말레이시아 대중음악 컬렉션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사회문화역사적 배경 연구를 바탕으로 수집한 음반, 영상, 잡지 등으로 구성되어있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0999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19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