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대한민국 화첩산행100] ⑦오대산...백두대간의 허리, 문수신앙의 성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대한민국 화첩산행100] ⑦오대산...백두대간의 허리, 문수신앙의 성지

기사입력 2019.08.23 11: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오대산은 백두대간의 중추로서 설악산과 태백산 사이에 자리잡은 대표적인 육산이다오래전부터 삼신산으로 불려온 금강산지리산한라산과 더불어 국내 제일의 명산으로 꼽힌다. [대한민국 화첩산행100] 7번째 산으로 오대산을 선정한 것은 한국의 대표적인 산림지대로서뛰어난 계곡미울창한 수림많은 유물과 유적 등을 모두 볼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학이 날개를 활짝 편 형태와 같다고 해서 청학산이라고도 불리는 오대산에는 작은 금강산인 소금강이 있으며 비로봉(1563m)을 중심으로 동대산(1434m), 호령봉(1042m), 상왕봉(1493m), 두로봉(1422m)  5개의 봉우리를 가지고 있다. 각 봉우리 사이에는 중대동대서대남대북대가 자리한다

GOPR0104.JPG▲ 오대산 국립공원 안내도 (사진=최치선 기자)
 
오1.jpg▲ 진고개-동대산 진행 코스 (사진=최치선 기자)
 

[오대산 개요]

위치: 강원도 강릉시와 평창군 및 홍천군 경계에 있는 산.

높이: 비로봉 1563m

지정: 197511번째 국립공원 지정.

면적: 303929km2.

탐방객: 연간 100만명 이상.


[등산코스]

1. 비로봉코스(난이도-) : 오대산국립공원 천혜의 원시림

진고개~동대산~두로봉~두로령~상왕봉~비로봉~상원사주차장 (17km, 7시간 소요)

 

오대산국립공원 탐방코스 중 가장 난이도가 어려운 코스인 두로봉코스는 아침 일찍 출발하여 하루 온종일 마음껏 산행을 즐길 수 있는 코스이다. 이용하는 탐방객이 적고 겨울에는 많은 눈이 내리기 때문에 혼자 산행은 피하는 것이 좋다. 두로령에서 상왕봉을 거쳐 비로봉 정상을 밟은 후 다시 상원사주차장까지 내려오는 시간까지 더하면 총 7시간 정도가 걸린다.

 

2. 동대산 코스(난이도-) : 야생화의 향연

진고개~동대산~동피골 코스 (편도 4.4km, 2시간10~2시간30분 소요)

 

비교적 완만한 경사의 탐방로동대산코스는 봄에 오르면 환상이다. 동대산 일대 주변이 파스텔 톤으로 물들고 여러 종의 야생화가 핀다. 특히 진고개에서 동대산까지 올라가는 탐방로 주변에는 5월이면 얼레지군락에 꽃이 만발하여 장관을 이룬다. 편도로 이동하는 것이라면 대중교통 수단이 없기 때문에 반드시 사전에 이동수단을 알아봐야 한다.

 

3. 상왕봉코스(난이도-) : 자연과 문화를 동시에 들기는 일석이조 탐방코스

상원사~비로봉~상왕봉~두로령~북대사~상원사 (편도 14km, 5시간20~6시간 소요)

 

경사가 험하지는 않지만 거리가 긴 코스로 상왕봉코스는 오대산국립공원의 자연과 문화를 가장 잘 즐길 수 있다. 상원사를 거쳐서 중대(사자암)과 적멸보궁, 그리고 북대사(미륵암)까지 다양한 사찰와 암자를 만날 수 있고 비로봉 정상에서는 오대산국립공원 전경이 한 눈에 들어온다. 상왕봉까지 가는 길에는 300년 이상된 주목군락지가 있고 고산식물이 피어나 자연의 신비를 확인할 수 있다.

 

4. 오대산국립공원의 국민코스(난이도 하)

비로봉-상원사~적멸보궁~비로봉코스 (왕복 7km, 왕복소요시간: 3시간10~3시간30)

지루하지 않고 적당한 거리의 코스비로봉코스는 완만한 경사와 적당한 가파름이 있어 산행을 위해 오대산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이 가장 선호하는 코스이다. 비로봉 정상에서 바라보는 시원한 경관뿐만 아니라 가는 중간에 위치한 천년고찰 상원사, 중대, 적멸보궁은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왕복코스로 적당하며 반나절코스로 계획하기에 제격이다.

 

상원사~중대사 구간은 경사가 완만하고 거리가 적당해서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기는 오대산국립공원의 베스트 코스이다. 탐방로 대부분이 흙길로 되어 있고 한 여름에도 나무가 많아 그늘을 통과하며 오를 수 있다.

중대사에서 적멸보궁까지는 완만한 평지길이고 적멸보궁에서 비로봉까지는 계속 오르막길이다. 특히 비로봉정상 400m를 앞두고 계단으로 만들어진 탐방로는 숨이 턱까지 차오른다. 이 구간은 천천히 쉬어가며 올라가는 방법을 추천한다. 중간 중간 암반이 드러나 위험한 지역은 로프와 계단으로 안전하게 처리되어 있다.

만약 컨디션이 좋지 않거나 아이를 동반한 경우에는 상원사-비로봉 구간을 추천한다. 적멸보궁까지의 탐방로는 경사가 완만하고 거리가 길지 않아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다. 또한 1시간30분 정도를 산행하고 싶다고 생각하면 적멸보궁까지 갔다 원점으로 내려오면 시간이 딱 맞다.

 

[산행기] 비로봉에서 바라 본 동해의 풍경

 

7, 37.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이다. 가만히 앉아 있어도 머리와 등줄기에서 땀이 흘러내린다. 이렇게 무더운 날씨에 노동을 하면 체력 소모가 심하고 탈진의 위험이 있다. 등산은 어떨까? 그래도 도시보다 숲이 우거진 오대산은 한결 시원하리라 기대하면서 아침 일찍 서둘렀다. 서울에서 버스로 약 3시간을 달리니 진고개가 나왔다.

진고개 주차장에 내려서 등산할 준비를 하고 동대산을 향해 방향을 잡았다. 진고개에서 출발하는 코스는 모두 3개이다

첫번째는 환종주코스로 진고개-동대산(1434m)-두로봉(1422m)-두로령-상왕봉(1491m)-비로봉(1563m)-상원사-주차장(16~17km)으로 약 7시간 30분정도 소요된다

두번째는 진고개-노인봉(1338m)-진고개-버스로이동-상원사-중대사자암-적멸보궁-비로봉-상원사-주차

(14km).

세번째는 진고개-노인봉-진고개-버스로이동-상원사-선재길-월정사-매표소 (산행 약7km+선재길 트래킹 약8km).

 

오2.jpg▲ 진고개-동대산-두루봉 코스 등산로 (사진=최치선 기자)
 
오3.jpg
 
오4.jpg
 

나는 정상을 밟기 위해 첫 번째 코스를 택했다. 컨디션은 좋은 편이 아니었지만 비로봉을 포기할 수는 없었다.

이 코스를 택한 이유는 해발 1563m의 비로봉을 주봉으로 동대산(1434m), 두로봉(1422m), 상왕봉(1491m), 호령봉(1561m) 등 다섯 봉우리 중 호령봉을 제외하고 모두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비로봉에서는 동쪽으로 따로 떨어져나온 노인봉(1338m)을 볼 수 있다. 또한 서쪽에는 설경이 아름다운 계방산(1577m)이 위치하고 있다.

특히, 오대산국립공원은 우리나라 문수신앙의 성지이자 조선왕조실록을 보관하였던 오대산 사고가 있던 역사적 장소이자 백두대간의 중추로 생태적 가치가 높은 장소이다

진고개에서 동대산을 오르기 위해서는 노인봉쪽이 아닌 길을 건너 편에 있는 등산로를 찾아야 한다

시작부터 오르막이다. 동대산까지는 계속 오르막이라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면서 걷는게 중요하다. 땀이 비오듯 쏟아진다. 머리띠를 했는데 소용이 없다.

동피골까지 2.6km를 오르는 내내 물 2병이 사라졌다. 아직 동대산도 오르기 전에 물이 떨어졌으니 남은 물 두병으로 종주를 하려면 최대한 아껴야 한다.

동피골에서 동대산까지는 0.1km 금방이다. 거리는 짧지만 생각보다 힘이 든다. 100m1000미터는 되는 것처럼 느껴졌다. 아무래도 무더운 날씨 탓이다.


오6.jpg▲ 동대산 표지석 (사진=최치선 기자)
 

오르막에서 몇 번을 더 쉬고 나니 동대산 정상이 나왔다. 표지석을 확인하고 털썩 주저 앉았다. 동대산 정상에서는 황병산이 보인다. 잠시 휴식을 취하고 다시 두로봉을 향해 출발했다.


오대산은 등산객들에게 대체적으로 좋은 점수를 받는 산이다. 중후한 산세와 더불어 봄에는 신록과 야생화, 여름에는 시원한 계곡, 가을엔 오색단풍, 겨울철 설경과 눈꽃 등 계절마다 경관이 수려하기 때문이다. 5봉 외에 노인봉과 소금강 계곡, 선재길 등 힐링할 만 한 곳이 많다. 비로봉 정상에 오르면 조망이 우수해 동남쪽으로는 황병산, 서쪽으로는 동대산과 오대산 마루금이 한눈에 들어오고, 남쪽으로는 용평스키장이 있는 발왕산이 바라다 보이며, 북쪽으로는 멀리 설악산이 손에 잡힐 듯 다가온다.

또한 노인봉에서 발원한 계곡은 각종 기암괴석과 층암절벽, 소와 담, 폭포 등 30여개가 넘는 경관을 빚어내며 13km를 흘러내리는데, 청학동소금강계곡(청학천)이다.

오10.jpg
 
오11.jpg
 
오12.jpg
 
오13.jpg
 
오9.jpg
 
두로봉까지 약 5km 구간을 올라가며 황병산, 노인봉, 비로봉, 효령봉 등을 보았다. 두로봉 정상을 앞두고 커다란 차돌백이가 나타났다. 미끌거리는 표면을 보면서 옛날 어린시절 차돌로 부싯돌을 만들어 불을 붙여본 경험이 생각났다.

차돌백이2.jpg
 
차돌백이3.jpg▲ 차돌백이 (사진=최치선 기자)
 

차돌백이에서 약 1km를 더 올라가면 백두대간 두로봉(1421m)이다. 이곳 두로봉에서 신배령, 1210고지 인근 공원경계까지는 비법정 탐방로라 더이상 갈 수 없다. 굳이 표지석을 찍으려면 북쪽으로 약 5분 정도 더 가면 두로봉 표지석이 나타난다.

두로봉에서 점심을 먹었다. 올라오면서 땀을 너무나 많이 흘렸기 때문에 기력이 소진됐기 때문이다. 김밥 한 줄과 떡 한 조각을 먹고 그늘에서 잠시 휴식을 취했다.

오16.jpg▲ 두로봉 표지석
 
이렇게 두로봉에서 에너지를 충전하고 다시 두로령을 지나 상왕봉과 비로봉을 향해 산행을 시작했다

한가지 신기한 것은 백두대간 길이 아닌데도 상원사와 내촌 갈림길에 엄청나게 커다란 표지석으로 백두대간 두로령이라고 표시해 놓았다.

여기에서 길을 건너 산쪽으로 올라가야 상왕봉과 비로봉으로 갈 수 있다. 상왕봉까지는 1.9km. 길은 오르막 경사가 크지 않은 편이다.


오18.jpg▲ 백두대간 두로령 표지석 (사진=최치선 기자)
 

중간쯤에 북대사 갈림길이 나오고 여기서부터 상왕봉까지 1km 거리는 비교적 평탄하다. 상왕봉(1491m)에서 얼마전 올랐던 두로봉이 보인다.

상왕봉 표지석을 카메라에 담고 다시 오대산 정상인 비로봉을 향해 출발했다. 상왕봉에서 비로봉까지는 약 40분 정도 걸린다.

두 사람이 나란이 걷기에도 불편할만큼 좁은 숲길이 2km나 이어진다. 하지만 흙길이라 무릎에 무리는 없는 편이다. 오대산이 대표적인 육산이라는 증거다

오19.jpg
 
오20.jpg
 
오22.jpg
 
오23.jpg
 
오24.jpg
 
오25.jpg▲ 상왕봉-비로봉 구간 풍경 (사진=최치선 기자)
 

비로봉 정상 1563m 표지석을 보니 무거웠던 어깨가 가벼워지는 것 같았다. 오대산의 정상은 비로봉 정상 표지석에서 효령봉 쪽으로 5분 정도 올라가면 삼각점이 나온다. 그곳이 오대산에서 가장 높은 곳이다.

비로봉 정상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가슴이 확 트일만큼 시원하다. 멀리 주문진과 발왕산도 보인다.

심호흡을 크게 하고 신선한 공기를 폐에 가득 채워넣었다. 여기까지 왔으니 내 몸 속에 있는 나쁜 공기를 신선한 공기로 바꾸고 싶었다.


오27.jpg
 
오28.jpg▲ 비로봉 표지석 (사진=최치선 기자)
 

비로봉 정상에서 상원사 적멸보궁으로 향했다.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상원사 적멸보궁은 우리나라 5대 적멸보궁인 태백산 정암사, 설악산 봉정암, 사자산 법흥사, 양산 통도사 중 하나로 매우 유명한 곳이다.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28호로 지정되었다가 201874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1995호로 승격되었다.


적멸보궁은 오대산의 중심인 비로봉과 주변 봉우리가 둘러싸고 있는 분지 가운데 중대의 해발고도 1189m에 지어졌다. ‘오대산사적에는 중대 진여원, 동대 관음암, 남대 지장암, 북대 나한암, 서대 미타암이 건립된 것으로 기록되어 있으나 현재는 중대 사자암 및 상원사, 동대 관음암, 남대 지장암, 북대 미륵암, 서대 염불암이 있다.

오대산은 삼국유사오대산사적등의 문헌기록에 의하면 신라 승려 자장(慈藏)과 연관된 문수보살 및 오대산 신앙의 중심지로 확인되며, 신라 이후 현재까지 법통이 이어져 오고 있는 불교의 성지이다.


적멸보궁1.jpg
 
적멸보궁2.jpg▲ 적멸보궁 (사진=최치선 기자)
 

적멸보궁의 뒤 편 봉긋한 부분이 부처님의 진신사리가 봉안된 곳이라고 전해지고 있으며, 현재 석비가 세워져 있다. 적멸보궁의 뜻은 모든 바깥 세계에 마음의 흔들림이 없고 번뇌가 없는 보배스런 궁전이란 뜻이다. 신라시대 지장율사가 중국 오대산에서 기도하던 중 지혜의 상징인 문수보살을 친견하시고 얻은 석가모니 정골사리를 보안안한 불교의 성지이다


오30.jpg▲ 상원사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길 (사진=최치선 기자)
 

나는 적멸보궁에 올라가서 무료로 제공하는 따듯한 차를 무려 5컵이나 마셨다. 비로봉에서 마지막 물을 마신 후 약 1.5km를 걸어왔더니 목이 타는 것처럼 심한 갈증이 났기 때문이다.

오대산에 있는 중대사자암은 적멸보궁 아래 쪽에 있다. 비로자나불을 주불로 하여 일만의 문수보살이 상주하는 적멸보궁수호암자이다.

적멸보궁에서 상원사 주차장까지는 약 2km. 차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서 상원사는 들어가보지도 못하고 내려와 아쉬웠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2591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19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