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프린세스 크루즈] 업계 최초 팬텀 브리지 서비스...‘가상이야 현실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프린세스 크루즈] 업계 최초 팬텀 브리지 서비스...‘가상이야 현실이야?’

세계적인 가상 현실 게임사인 파바운드사와 단독 제휴
기사입력 2019.07.31 08: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김보라 기자] 프리미엄 크루즈 선사인 프린세스 크루즈가 크루즈 업계 최초로 현실과 가상 세계가 결합된 게임 팬텀 브리지(Phantom Bridge)’를 선상 프로그램으로 선보인다
팬텀 브리지_크루즈 업계 최초 현실 가상 결함 게임.jpg▲ 프린세스 크루즈에서 현실 증강게임을 즐기고 있는 여행자들 모습 (사진=프린세스크루즈)
 
프린세스 크루즈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디지털 세계에서만 즐기는 게임과는 달리, 이번에 파바운드(Farbround)사가 독보적인 기술로 프린세스 크루즈만을 위해 개발한 팬텀 브리지는 가상의 디지털과 실물이 결합된 환경에서 경주를 펼치듯 퍼즐을 풀어가며 몰입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참가자는 사라질 위기의 순간으로 시간 여행을 떠나기도 하며, 크루즈 배 전체가 참가자의 선택과 결정에 따라 게임 방향은 물론 700개가 넘는 결말로 이어지며 색다른 모험을 즐길 수 있습니다라고 소개했다

프린세스 크루즈와 제휴한 파바운드 (Farbound)사는 세계적인 가상 현실 게임 업체로, 이번에 선보이는 팬텀 브리지는 게임 및 쇼 제어 등록 시스템인 미디아스케이프 룸(MediascapeTM Room)을 탑재해, 게임 참가자들에게 새로운 차원의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팬텀 브리지의 특징은 실마리를 찾아 퍼즐을 풀어야 한다 - 생생한 효과가 가미된 현실과 디지털의 세계 - 가족이 함께 하면 더 재미있다. 

이렇게 시공간을 초월한 독특한 게임의 세계를 안겨줄 팬텀 브리지는 오는 10월에 인도되는 최신 선박인 스카이 프린세스(Sky Princess) 호와 2020년에 선보일 인첸티드 프린세스(Enchanted Princess) 18층에 위치한 체험 센터에서 처음으로 운영된다. 게임은 약 23분동안 진행되며, 게임당 최대 6명까지 동시에 참여할 수 있다


프린세스 크루즈는 전세계 크루즈 회사 중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독특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데 앞장서고 있는 선사로, 특히 최근에는 가족용 프로그램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 팬텀 브리지외에 디스커버리 채널과 제휴해 바닷속 최고의 동물인 상어에 관한 모든 것을 경험하는 샤크 위크(Shark Week)’, 항해 중에 별자리를 보며 재미있는 이야기를 듣는 별자리 여행(Stargazing at Sea)’, ‘애니멀 플래닛(Animal Planet)’ 그리고 17세 이하 청소년을 위한 디스커버리 유소년 캠프 프로그램 등 교육적이고 가족 여행객을 위한 다양한 단독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1130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19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