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데스크칼럼] ‘참좋은여행’은 왜 참나쁜여행사일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데스크칼럼] ‘참좋은여행’은 왜 참나쁜여행사일까?

기사입력 2019.07.12 09:59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  11JTBC는 태국 패키지 여행 중 스노클링을 하다 사망한 74세 이모씨에 대한 보도를 내보냈다

이씨는  TV홈쇼핑에서 참좋은여행(주)(대표 이상호)’35일짜리 선택관광 상품을 구입했다. 말 그대로 하고 싶지 않은 프로그램은 안해도 되는 상품이었다. 하지만 이씨 유족들은 여행 사흘째 인원이 부족하다며 요트투어를 일행에 강요하는가 하면 호흡이 어려울 수 있는 스노클링을 안전하다며 수차례 하도록 강권했다고 주장했다


diver-179434_1280.jpg▲ 스노클링은 물속에 들어가기 전 충분한 스노클 사용법과 연습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는 조언한다.
 

이씨 여동생 이정순씨는 JTBC에서 "참좋은여행의 가이드가 스노클링은 나이 든 분도 할 수 있을 정도로 안전하다고 10번은 더 얘기했다"고 말했다


참좋은여행은 이번 사고 이전에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헝가리 다뉴브강 참사의 주역을 맡은 여행사이다.

참좋은여행은 한국인 탑승객 33명 중 25명이 사망하고 1명이 현재까지 실종상태인 다뉴브강 유람선 투어를 진행했다.


당시 악천후 속에서도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상태로 무리하게 투어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비난을 받았다. 유람선 사고 후 ‘참좋은여행은 유럽 지역 유람선 투어 5개를 중단했다. , 동남아와 미주 등 회사 여행상품 전체에 대한 안전 점검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10년 이상 된 버스도 이용하지 않도록 했고, 이 외에도 케이블카나 열차 등 시설물에 대한 안전조치도 보완한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한 달여만에 또다시 태국 패키지상품으로 투어에 참여한 74세의 이 씨가 사망했다. 투어당시 가이드는 고령인 이씨에게 10번도 넘게 안전하다고 안심시킨 후 참여토록 한 정황이 드러났다. 스노클링을 하던 이 씨는 30분 만에 물속에서 사망한채로 발견됐다.


이번 사고로 스노클링의 위험성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사망사고 해당 여행사인 참좋은여행은 스노클링이 안전하다고 거듭해서 강조했으나 과연 스노클링이 70대에게도 안전한지 전문가에 물어봤다. ‘


잠실스쿠버스쿨의 김장훈 코스디렉터는 스노클링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레저이지만 물에 들어가기 전에 장비의 올바른 착용법과 바닷물이 들어갔을 때 신속히 밖으로 배출하는 방법을 배우지 않으면 사망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초보자의 경우 스노클링 전에 강사로부터 충분한 연습이 필요하다면서 연습이나 스노클 사용방법을 숙지하지 않은 상태로 물속에 들어가면 물이 들어왔을 때 내 뱉지 못해서 호흡 곤란으로 위험해진다고 경고했다.


실제 국내와 해외에서 해마다 여름철이면 빈번하게 발생하는 물놀이 사망사고 중 하나가 스노클링이다.

이번에 참좋은여행의 패키지 상품으로 여행 중에 사망한 이 모씨는 사전에 가이드로부터 스노클링 교육을 전혀 받지 않은 채 물 속에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처럼 스노클링 중 사망한 경우 배상문제는 어떻게 될까? ’참좋은여행은 처음엔 어떤 배상도 할 수 없다고 했으나 JTBC의 취재가 시작되자 여행비를 돌려주겠다고 유족들에게 말했다고 한다.


하지만 여행사가 유족에게 돌려줄게 여행비 뿐일까? 과거 유사한 사고의 재판 결과는 여행사 부담이 70%였다.


[다음은 과거 스노클링 사망사고에 대한 재판 사례이다.] 

지난 20146, 당시 57살 송 모 씨는 필리핀 세부 등지에서 해양스포츠를 즐기는 35일짜리 패키지여행을 떠났다. 수영을 못하는 송 씨의 오전 체험은 스쿠버다이빙.


멀미약까지 먹은 송 씨는 적응훈련 끝에 스쿠버다이빙 체험을 마쳤지만 물 밖으로 나오자마자 구토를 하는 등 몸 상태가 좋지 않았다. 그런데 점심을 먹은 뒤 스노클링에 도전한 게 문제가 됐다. 바다에 들어간 지 10분 만에 송 씨는 의식을 잃은 채 떠올랐고 결국, 숨졌다.

유족들은 여행사가 송 씨를 제대로 돌보지 않아 사고가 났다며 손해 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고 1심에 이어 항소심도 여행사 측의 책임을 인정했다.


재판부는 여행사가 스노클링의 안전수칙이나 위험성을 미리 알리지 않은 데다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송 씨를 만류하지 않았고, 체험 중에도 송 씨에 대한 주의를 게을리 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숨진 송 씨도 몸이 좋지 않고 수영이 미숙한데도 체험을 포기하지 않고 무리하게 시도한 잘못이 있다고 밝혔다.

이상호 서울고등법원 공보관은 스노클링 체험에 대한 안전수칙 및 위험성을 미리 알리지 아니하여 여행객이 위험성을 인식하지 못한 채 체험에 참여하여 사망하게 됐다면 여행사에 안전배려의무 위반의 책임이 있다고 본 판결이다고 밝혔다.  

1심 재판부는 여행사의 책임을 60%로 봤지만 2심인 서울고등법원은 여행사의 책임을 70%로 높여 여행사가 송 씨 유족들에게 14천여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이처럼 여행사의 여행자에 대한 안전의무는 매우 중요하다.


참좋은여행은 다뉴브강 유람선 참사에 이어 스노클링 사망까지 모두 안전의무를 게을리했기 때문에 발생했다는 것을 인정하고 앞으로 이같은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


수익 내는 것에만 급급해 소중한 인명을 한낱 돈벌이 상품처럼 취급해 버린다면 참좋은여행같은 여행사는 더 이상 여행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시장에서 참나쁜여행사로 전락하고 말 것이다.


지금이라도 홈페이지에 사망사고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사과를 해야 한다. 그게 돌아가신 분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이자 참좋은여행을 이용하는 고객들에 대한 도리이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0948
댓글1
  •  
  • 기자는알고씨부리자~
    • 어느게 사실인지 기자는 한쪽의 말을들을것이 아니라 정확한 사실을 확인후 보도해야되는게 기본인데 혼란스럽네

      1. 질병사 아니다 -> 신부전증 환자로 2주에 1번식 투석 진행 중이었다고 함. 가이드에게 이번이 마지막 여행이라 다같이 온거라 밝힘. 병원/경찰/대사관측에서 사인을 급선 신부전증으로 인한 사망으로 이미 소견이 작성되어 있음

      2. 옵션강요 -> 10명 가족 일행 중 5명이 한국에서 가기전에 포함해서 가겠다고 돈을 지불하고 누가할지도 정해놓은채 출발

      3. 내규상 해줄게 없다 -> 항공사 운구비용 및 제반비용, 한국에서의 가족입국 및 현지체류비 전액 지원, 인천공항에서 원주까지 앰브란스 제공. 대외비처리 완료.
    • 0 0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6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19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