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프레이저 스위트 탑 글로리 상하이, 개관 10주년 기념행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프레이저 스위트 탑 글로리 상하이, 개관 10주년 기념행사

기사입력 2018.11.01 15: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김희원 기자] 프레이저 스위트 탑 글로리(Fraser Suites Top Glory) 상하이가 1028일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상하이에서 축하행사를 개최하고 투숙객과 직원들이 오랫동안 끊임 없이 지원해 온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프레이저.jpg
 

이 성대한 행사에는 프레이저스 호스피탈리티(Frasers Hospitality) 그룹 최고경영자인 조팽섬(Choe Peng Sum)COFCO 랜드(COFCO Land Limited)의 호텔 관리부 황 구이친(Deputy Manager) 부지배인 등 260명의 투숙객과 직원 및 회사 간부들이 참석했다.

 

프레이저 스위트 탑 글로리 상하이는 211~360m2 면적의 2베드 및 3베드 럭서리 스위트 185실을 갖추고 있다. 황푸 강변의 번화한 루자쭈이(Lujiazui) CDB 금융가에 위치한 이 호텔은 투숙객들에게 황푸 강과 와이탄의 화려한 전경을 보여주고 있다. 포춘 500개 기업들이 모여 있는 상하이 타워, 상하이 월드 파이낸셜 센터 및 진마오 타워(Jinmao Tower) 등 랜드마크들과 인접해 있는 이 호텔은 포춘 500대 기업 CEO를 비롯한 기업 엘리트들에게 매우 인기가 있다.

 

이번 행사에서 장기투숙객 찬(Chan) 여사는 프레이저 스위트가 개관한 이래 계속 상주하고 있고 매우 마음에 든다우리는 전세계에서 온 친구들을 알게 된 다문화 공동체를 맘껏 즐기고 있다고 회상했다. 이어 직원들은 언제나 배려심이 깊었고 우리가 일상적으로 필요한 것을 채워줄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COFCO 랜드 상하이(COFCO Land Limited Shanghai) 최고재무책임자(CFO)인 자오 쉬홍(Zhao Xuhong) 여사와 프레이저스 호스피탈리티 그룹 최고경영자인 조팽섬은 우리의 장기 투숙객들은 평균 36개월을 묵었고 그 중 80% 이상이 가족을 동반했다우리의 장점은 단지 위치나 훌륭한 시설일 뿐만 아니라 전문적인 직원들이 제공하는 특별한 서비스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투숙객들이 프레이저 스위트를 제2의 자기 집으로 생각하게 한 것은 바로 직원들이었다고 덧붙였다.

 

프레이저 스위트 탑 글로리 상하이는 지난 10여년 동안 회사가 성장하는데 힘을 실어준 협력, 인정, 진실과 존경이라는 핵심 가치를 지켜오고 있다. 프레이저 스위트 탑 글로리 상하이의 마이클 탐(Michael Tam) 총지배인은 우리 투숙객, 우리 직원들과 함께 지낼 수 있어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이들이 없었다면 지금과 같은 성과를 이루어낼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다가올 10년을 생각하면서 힘을 합치자고 덧붙였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2798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3318   서울특별시 중구 서소문로 106 동화빌딩 본관 2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2671-0531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18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