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 제주 애월에서 떨어지는 해를 보았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 제주 애월에서 떨어지는 해를 보았다

기사입력 2018.08.22 18: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주 애월에서 떨어지는 해를 보았다
고운 최치선 

IMG_7161.JPG
 
애월에 왔다 
기생 황진이를 떠올리게 만드는 이름
'애월'
이른 아침부터 어둠을 밀어내고 세상을 구하는 해
온 몸을 불덩이로 달궈 세상을 빛나게 하는 해
여덟시간 초과 근무를 다하고도 연장근무에 들어간 해
내가 애월에 가서 한 일은 
해의 작업을 가만히 지켜보고 
응원하는 것뿐 
파도가 원래 자리로 돌아오고 
바람도 멀리 태평양에서 
다시 뭍으로 돌아 가는 시간
해는 비명처럼 짧은 숨을 토해내고 있었다
나는 해녀의 집에서 마지막 순간까지 
애월낙조를 만드는 새빨간 해를 응시하며 
문어숙회를 안주삼아 한라산 소주를 마셨다 
애월 바다에 온 몸을 던지고 
황홀한 빛깔로 내 눈을 멀게한 해는 아름다움의 절정이었다 
애월낙조를 응시하며 나는 모든 것이 추억이 된 그 날을 생각한다
전율이었던 그 날들이
해의 마지막 몸짓처럼
나에게 돌아가자고 손을 잡는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9860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겸 편집국장 : 최치선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김보라)
  • Ω 06132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25길 6-9 석암빌딩 5층 519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552-5803  |  
  • E-mail : traveli@traveli.net, moutos@empas.com
  • Copyright © 2010-2021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