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초경 맞은 딸바보 아빠가 주는 최고의 선물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초경 맞은 딸바보 아빠가 주는 최고의 선물은?

기사입력 2016.10.26 10:1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초경에 대한 인식이 변화하고 있다. 과거 초경을 부끄러운 것이 아닌 자연스러운 성장과정으로 받아들이며 진정한 여성으로의 첫 발걸음, 아름다운 첫인사로 새겨져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전체의 축제로 파티를 여는 등 초경을 대하는 모습들이 확연히 바뀌고 있는 것이다. 

이와 더불어 초경을 맞은 소녀들이 어머니와 함께 산부인과에 들러 여성검진을 받는 등 여성건강관리를 시작하는 사례도 많아지고 있다.

이는 평생 건강관리의 측면에서 성교육 및 피임교육을 통해 원하지 않는 임신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또한 평균 초혼 연령이 30세 이후로 늦어지는 요즘 추세에서는 10~20대 미혼여성의 부인과 검진도 필수이기 때문에 초경 때부터 여성 검진을 시작해 생리 양상에 이상이 있거나, 때로는 아무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여성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교육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

여기에 초경을 시작한 연령대는 자궁경부암 백신을 접종하기에도 더없이 좋아 초경을 기념해 백신 접종 스케줄을 잡는 것도 매우 큰 의미가 있을 것이다.


자궁경부암은 질에 연결된 자궁경부에 발생하는 악성종양을 말하는데, 성 접촉으로 인한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감염이 주원인이며 자궁경부암 환자의 99.7% 이상에서 고위험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이 발견된다


이러한 인유두종 바이러스는 자궁경부암 발생 위험을 10배 이상 증가시킨다.여성암 사망률 2, 발생 순위 7위를 차지하는 자궁경부암은 다행히 예방이 가능한 유일한 암이기도 해 자궁경부암 백신으로 인유두종 바이러스 중 주요 고위험군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를 만들 수 있다


따라서 백신을 통한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조은여성의원(서울 잠실 소재) 조영열 대표원장은 "자궁경부암 백신은 나이가 어릴수록, 성경험이 없을수록 그 예방 효과가 커진다", " 성경험 연령이 낮아지는 현 추세를 감안했을 때 20대에 접종하는 것도 늦은 감이 있으므로 초경을 맞은 소녀들의 경우 전문의와 상담하여 자궁경부암 백신 접종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고 설명한다.


자궁경부암 백신은 9세부터 26세까지 접종할 수 있으며 최적 접종 연령은 15~17세이다. 백신은 근육주사를 통해 투여하며 6개월에 걸쳐 총 3회 접종하게 된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트래블아이 (http://traveli.net) | 설립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 최치선 | Ω 03318   서울특별시 은평구 갈현로41나길 1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대표전화 : 010-5660-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moutos@empas.com, traveli@traveli.net
  • Copyright © 2010-2017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