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목포 갈치 전문점 ‘명인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목포 갈치 전문점 ‘명인집’

“40년 명인의 솜씨로 빚은 갈치조림 맛 보세요”
기사입력 2017.10.04 12:1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래블아이=최치선 기자]인터넷으로 목포에서 갈치요리 잘하는 식당을 찾아보았다. 갈치낚시를 하기 전에 시간이 맞으면 취재를 하고 싶었다. 하지만 갈치전문점을 검색하자 너무 많아서 선택하기가 어려웠다. 전화로 확인하기에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했다. 식당치고 ‘저희는 맛집이 아닙니다’고 친절하게 말해주는 집이 있겠는가.

결국 목포시청 관광과에 전화를 해서 공인 맛집을 소개해 달라고 했다. 다행히 3곳을 추천받았고 그 중 ‘명인집’이 연결되었다. (7시부터는 바쁘니 그 전에 와야 한다는 말을 들었지만 늦게 도착한 탓에 취재는 7시가 넘어서 시작되었다.)

▲ 오경단 명인

 

밖에서 본 명인집의 첫인상은 단아했다. 촌스럽지도 화려하지도 않았다. 절제된 규모와 한 눈에 들어오는 깔끔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다. 안으로 들어가자 손님들이 많이 빠졌는지 아니면 아직 예약 손님들이 안 왔는지 예상외로 한산했다.

“취재 오시는 걸 알았나봐요. 어제 만해도 상차리기 바빴는데...운이 좋으시네요.(웃음)”
취재차 서울에서 왔다고 하니 일하던 직원이 웃으며 말한다. 늦게 와 죄송하다는 인사를 건네고 사장님을 찾았다. 일이 있어서 밖에 나가고 없다는 말을 사장 어머니가 대신 전한다.

오경단(62세) 명인은 지난 2009년 4월 27일 목포시장으로부터 명인지정을 받았다. 방 한쪽 벽면에 명인 인증서와 기념사진이 걸려있었다.

“목포시 요리대회에서 갈치조림으로 수상을 했어요. 어릴 때 친정어머니한테 배운 솜씨를 40년 넘게 이어왔더니 큰 상까지 받게 된 것 같아요.”

어떻게 명인이 되었냐는 질문에 오 명인이 짧게 답했다. 다시 주방 안으로 들어가려는 명인을 붙잡고 인터뷰를 요청했다. 다음은 명인과의 일문일답이다. 갈치요리를 주문할 때 참고하면 도움이 된다.


▲ 갈치조림


갈치요리는 몇 종류인가?

-명인집에서는 갈치조림, 갈치회, 갈치찜 이렇게 3가지를 한다. 하지만 갈치탕, 갈치젓갈, 갈치전까지 하는 곳도 있다.

 

갈치요리를 할 때 중요한 요소는?

-갈치가 제일 중요하다. 싱싱한 생물로 해야 제맛이 나기 때문이다. 그 다음 양념인데 고추와 소금(간장)을 적당히 넣어야 한다.

 

어떤 갈치가 싱싱한가?

-갈치는 배가 약해서 상하면 제일먼저 배가 터진다. 그리고 눈이 새파란 것을 골라야 한다. 오래될수록 붉은 빛을 낸다. 그리고 비늘이 많이 벗겨진 것은 싱싱하지 못한 것이다. 은빛이 제대로 돌고 눈이 파랗고 배가 무르지 않은 것을 골라야 한다.

 

▲ 갈치정식

갈치요리를 맛있게 만드는 비결은?

내 식구가 먹는 다는 생각을 갖는게 중요하다. 정직한 마음으로 재료를 고르고 음식을 만들어야 한다.

 

갈치를 맛있게 먹는 방법은?

따뜻할 때 먹는 게 좋다. 특히, 갈치구이는 간장게장과 궁합이 잘 맞아서 손님들이 많이 시켜 먹는다.

 

갈치는 언제가 제철인가?

지금 7월에서 11월이 성어기다. 추석 앞 뒤로 가장 좋은 갈치가 잡힌다.

 

가장 좋은 갈치는 크기가 어느 정도인가?

갈치크기는 손가락으로 재는데 4지(4년된 성어의 크기)가 가장 맛있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8617
 
 
 
 
 
  • 트래블아이 (http://traveli.net) | 설립일 : 2010년 5월 25일 | 발행인 : 최치선 | Ω 03318   서울특별시 은평구 갈현로41나길 1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10-5660-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moutos@empas.com, traveli@traveli.net
  • Copyright © 2010-2017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