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오페라 ‘카르멘’, 폴란드를 매혹시키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오페라 ‘카르멘’, 폴란드를 매혹시키다

기사입력 2013.05.15 01: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대구가 제작한 오페라 <카르멘>이 폴란드를 뜨겁게 달구었다. 현지 시간으로 12일 오후 5시(한국 시간으로 13일 0시), 폴란드 브로츠와프국립오페라극장에서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김신길)가 제작한 오페라 <카르멘>의 공연이 있었던 것. 총 800여석의 객석을 빈틈없이 메운 관객들은 뜨거운 열정과 절창으로 채워진 대구 오페라 <카르멘>의 매력에 빠져들었다.

마에스트로 이동신(부산시립교향악단 부지휘자)의 지휘 아래, 자유를 사랑하는 카르멘을 노래한 메조소프라노 백재은은 탄탄하고 울림이 깊은 소리로 매혹적인 집시를 연기해 객석을 압도했다. 카르멘의 연인 돈 호세를 노래한 테너 정호윤은 음역이 넓고 날렵한 레제로와 서정적인 리리코의 특성을 다채롭게 아우르는 음색으로 애절한 연기를 선보여 관객을 몰입시켰다.

▲ 폴란드 브로츠와프국립오페라극장에서 오페라 <카르멘>을 선보이고 있는 주역들


소프라노 김정아가 노래한 미카엘라는 부드러움 가운데 의지가 느껴지는 목소리로 그녀의 순수하고 헌신적인 사랑을 보여주었으며 바리톤 방성택은 당당한 연기와 카리스마, 박력 넘치는 아리아로 투우사 에스카밀로의 매력을 십분 발산했다. 주역 성악가들과 호흡을 맞추며 극을 이끌어가는 조역 성악가들의 노련한 연기와 열창에도 박수가 쏟아졌다.

세 시간이 넘는 공연이 끝난 뒤에도 관객들은 자리를 떠나지 않았고, 기립박수를 치는 관객들이 점점 늘어났다. 카르멘을 여섯 번째로 관람한다는 50대의 한 관객은 “내 생애 최고의 카르멘이었다”는 찬사를 보냈고 브로츠와프국립오페라극장장 에바 미흐닉은 “한국 성악과 지휘, 모두의 실력이 뛰어났다”며 “초청 공연이 성공적으로 끝나 기쁘다”는 말을 전했다.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네 번째 해외진출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는 순간이었다.

이번 <카르멘> 공연은 지난 2012년 대구국제오페라축제에 <나부코>로 참가했던 폴란드 브로츠와프국립오페라극장의 초청으로 이루어진 것으로, 일찍부터 전 좌석이 매진되었음은 물론이고 공연을 앞두고 판매한 프로그램북 역시 이례적으로 완판되어 세계적인 실력을 갖춘 한국 성악가들의 명성과 이에 대한 높은 기대를 엿볼 수 있었다. 브로츠와프국립오페라극장측은 축제조직위와 성악가들의 편의를 위해 극장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 호텔을 제공했고 공연 전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마련하는 등 한국 오페라를 알리는 데에도 일조했다. 또한 이번 공연에서 주역 성악가들을 비롯한 제작진 모두가 항공료를 비롯한 체재비와 공연료 일체를 지원받으며 진출해, 높아진 한국 오페라의 위상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축제조직위는 <카르멘> 공연을 위해 10여일 전 폴란드로 출국, 빡빡한 연습 일정을 소화했다. 현지의 합창단과 오케스트라가 다 함께 참여한 연습에서는 한국 성악가들의 절창이 있을 때마다 ‘브라보’와 박수 세례가 쏟아지는 흔치 않은 광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작년 <나부코>에 이어 이번 공연의 연출을 맡은 아담 프론트착은 “지난 해 오페라축제를 통해 한국 성악의 높은 수준을 알게 되었는데, 이번 공연에 참여한 성악가들과 지휘자의 실력 역시 대단히 만족스럽다”며 “다시 한 번 대구 오페라의 초청을 받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축제조직위원회의 김성빈 집행위원장은 “<카르멘> 공연 소식이 현지에 퍼지면서 폴란드의 대도시 포즈난(Poznań)으로부터 공연 초청을 받았다”며 “공연 여부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돈 호세 역을 맡은 테너 정호윤이 브로츠와프오페라극장에서 오페라 <람메르무어의 루치아>의 주역 에드가르도 역으로 출연해 줄 것을 요청받았다”며 “작년 축제 당시 해외진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두 성악가들의 폴란드 진출 역시 머지않아, 조만간 폴란드 전체로 오페라 한류(韓流)가 퍼져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축제 개최 10년을 넘어 새로운 전환기를 맞이한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2015년 이탈리아 살레르노 베르디극장으로부터 한국 오페라 사상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공연료를 제공받으며 현지로 진출하는 오페라 <나비부인>, 그리고 같은 해 독일에서 선보일 오페라 <투란도트>에 이르기까지 대구 오페라의 세계화를 향한 발걸음을 당분간 쉬지 않고 이어갈 전망이다.

한편 ‘프리미에르 PREMIERE’라는 주제 아래 베르디와 바그너의 대형 공연들을 선보일 제11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10월 4일부터 11월 3일까지 약 31일간 대구오페라하우스를 비롯한 지역의 공연장에서 열린다.
<저작권자ⓒ트래블아이 [공식] & traveli.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트래블아이 (www.traveli.net) | 설립 및 창간일 : 2010년 5월 25일 |  대표 : 민희식 | 편집국장 : 최치선 | 
  • 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최치선)
  • Ω 03318   서울특별시 중구 서소문로 106 동화빌딩 본관 2층
  • 사업자등록번호 : 138-02-2426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1165
  • 대표전화 : 02-3789-462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FAX : 02-779-4196  |  
  • moutos@empas.com, traveli@traveli.net
  • Copyright © 2010-2018 traveli.net all right reserved.  
  • 트래블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